핀에어, 하나투어와 ‘지속가능한 여행’ 업무 협약(MOU) 체결

368

-하나투어와 함께 한국인 여행객 대상 지속가능한 여행 인프라 구축 예정

– SAF 활용 비율 확대 및 친환경 숙박 시설 포함 여행 상품 개발 등 방향 제시

(미디어원) 유럽 대표 항공사 핀에어(한국지사장 김동환)가 하나투어와 ‘지속가능한 여행 프로그램 (Sustainable Travel Program)’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핀란드 반타에 위치한 핀에어 본사에서 올레 오버(Ole Orvér) 핀에어 상용 부문 수석 부사장, 김동환 핀에어 한국지사장, 송미선 하나투어 대표를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사는 한국인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지속가능한 여행 문화 확대와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한 여행 인프라를 구축한다. 일례로 SAF(지속가능한 항공 원료) 활용 비율 확대하고, 친환경 숙박 시설 등이 포함된 여행 상품을 개발한다. 또한, 핀에어의 탄소 절감 항공 서비스와 하나투어의 국내외 여행 업계 노하우를 적극 공유함으로써 많은 한국인 여행객이 친환경 여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계획이다.

김동환 핀에어 한국지사장은 “국내 여행 업계를 대표하는 하나투어와 협력해 지속가능한 여행의 선택지를 넓힐 수 있게 돼 기쁘다. 또한 이번 업무 협약이 국내 여행 업계에 탄소 절감의 중요성을 강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나투어 송미선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지속가능경영이 화두인 만큼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탄소 배출 저감에 앞장서는 핀에어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도 한국 여행 시장에서 지속가능한 여행 도입과 발전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핀에어는 204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할 계획이다. 핀에어는 유럽 항공사 최초로 친환경 기종인 A350 항공기를 도입했으며, 무게 경감 및 효율적인 항로 운항으로 항공 연료 사용을 감축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왔다. 올해에는 세계 최대 SAF 생산 기업인 네스테(Neste)로부터 SAF 750톤을 구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