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당할 수 없는 한국의 매력에 도전해봐! 챌린지코리아(Challenge Korea)!

258

– ’23년 신규 한국관광 해외광고, 6.27(화) 오전 10시 유튜브로 전 세계 공개 –
– K-브랜드들이 모였다! ‘챌린지 코리아 위크’, 6.27~7.2 하이커 그라운드에서 개최 –

(미디어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성공과 2027년 외래 관광객 3,000만 명 유치 달성을 위해, ‘챌린지코리아(Challenge Korea)’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캠페인의 첫 포문은 ’23년 신규 한국관광 해외광고로 시작한다. 신규 광고는 금일 오전 10시 공사 유튜브(Imagine Your Korea) 채널을 통해 전 세계로 공개된다. 올해 광고는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홍보대사 겸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인 배우 이정재가 직접 출연해 ‘한국만의 역동적이고 독특한 K-문화 체험에 도전해 보라(챌린지 코리아)’는 도발적이고 강렬한 방한 메시지를 통해 K-관광의 다채로운 매력을 홍보한다.

총 4편으로 제작된 신규 광고는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는 K-문화와 관광지를 담고 있으며, 한국을 표현하는 흥미로운 문구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먼저, ‘댄스편(Dance Dance Dance)’은 한국 출신의 세계적인 DJ 페기 구(Peggy Gou)의 감각적인 음악을 배경으로 K-팝 댄스, 전통 줄타기와 태권도 군무, 줄넘기와 자전거를 활용한 춤을 선보인다.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남녀노소가 함께 춤을 통해 한국인의 열정과 흥을 표현했다. 특히, 세계적인 댄스 크루인 ‘저스트절크’와 K-댄스 전도사인 ‘리아킴’이 스트릿댄스 등을 선보여 광고의 매력을 한층 높였다.

한국 MZ세대들의 명소가 소개된 ‘푸드편(Battle of K-Food)’은 칼국수, 안동찜닭, 떡갈비, 길거리 음식(떡볶이․튀김․순대) 등 실제 한국에서 사랑받는 지역음식을 소개하고, 전주 가맥거리, 서울 광장시장, 강릉 초당순두부마을 등 한국만의 특색있는 맛집 거리의 분위기까지 생생하게 전달한다. 이 밖에도 SNS 인증샷을 목적으로 떠나는 최근 여행 트렌드를 반영한 ‘포토스팟편(Shooting Star)’, 한국의 미래 모습와 도시의 야경을 감각적인 스타일로 풀어낸 ‘퓨처편(Hello Future)’까지, 다양한 테마를 통해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하는 한국의 새로운 모습을 영상에 담아내어 외국인들의 방한 욕구를 불러일으킨다는 계획이다.

7월부터 10월까지 순차적으로 세계 10여 개 국가의 랜드마크 전광판을 통해 신규 광고가 송출될 예정이며, 특히 올해는 최초로 3D 광고가 미국 타임스퀘어와 도쿄 신주쿠 디지털 전광판 등에 송출되어 바이럴 홍보 효과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 세계 22개국 글로벌 MZ를 타겟으로 유튜브, 메타, 틱톡 등 디지털 매체를 통해서도 송출될 예정이다.

한편, 6.27(화)부터 7.2(일)까지 6일간 한국관광홍보관 하이커 그라운드(이하 ‘하이커’) 전 층에서 ‘챌린지 코리아 위크(Challenge Korea Week)’가 진행된다. 특히 3층에 해외광고 아카이브존을 조성, 2010년부터 2022년까지 역대 해외광고의 변천사와 2023년 신규 광고를 함께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음식(루에랑), 패션(단하), 뷰티(디어달리아), 라이프스타일(오이뮤) 등 각 분야별로 한국문화를 대표하는 K-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다양한 K-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하이커 2층~5층에 조성된 K-브랜드 팝업 부스를 모두 체험하면, 소정의 선물을 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지난 5.23(화)부터 6.16(금)까지 진행된 ‘챌린지 코리아 콘텐츠 어워즈’에는 총 1,630명이 참여, 대한민국의 맛·멋·밈(Meme)을 홍보하는 매력적인 콘텐츠(영상 및 이미지)가 발굴됐다. 전문가 심사를 통해 총 26개 작품이 선정되며, 6.30(금) 오후 2시 하이커 5층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대상 콘텐츠는 한국관광 해외광고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공사 김장실 사장은 “이번 챌린지 코리아(Challenge Korea) 캠페인을 통해 전 세계인들이 공감하는 K-컬처의 매력이 실제 K-관광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