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삼성전자와 함께 ‘2023 서울 이노테크 페스타’ 개최

413

– 서울시·서울관광재단, 사상 최초로 서울에서 열리는 삼성전자 갤럭시 신제품 공개 행사 ‘갤럭시 언팩’과 연계 스마트 도시 서울의 다채로운 매력 알려
– 7.26~30, 서울광장에서 축하 공연, 디지털 캠페인 등 다양한 시민참여 행사
– 삼성전자, 디지털 소외계층에 스마트폰 기부 및 교육‧체험으로 ‘약자와의 동행’
– 관광·마이스 목적지 서울의 도시경쟁력 강화로 더 많은 국제행사 유치 기대

(미디어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오는 26일(수)부터 30일(일)까지 5일간, 서울광장에서 삼성전자와 함께 ‘2023 서울 이노테크 페스타’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 첫날인 26일(수)에는 삼성전자가 사상 최초로 해외가 아닌 국내에서 개최하는 신제품 공개 행사 ‘삼성 갤럭시 언팩 2023’(Galaxy Unpacked)’이 코엑스와 서울광장에서 이원 생중계로 진행된다.
‘삼성 갤럭시 언팩’은 삼성전자 내 가장 큰 규모의 글로벌 이벤트이자 전세계 정보통신(IT)업계가 주목하는 행사로, 그동안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뉴욕, 영국 런던,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해외 주요 도시에서 개최되었다.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신제품 발표를 서울광장에서 생중계하는 ‘갤럭시 언팩 라이브 뷰잉(Viewing) 이벤트’는 서울시민들과 함께 즐기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서울광장에서 갤럭시 언팩 라이브 시청, 행사 전후 특별 공연, 신제품 체험 등으로 구성된다.

메인 행사장인 코엑스에서는 관광‧마이스 목적지 서울의 매력을 소개하는 홍보부스가 운영되고, 서울광장에서는 축하공연, 신제품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행사는 한강 공원에서 드론쇼로 시작되며, 시청사 축하 조명 ‘민트 라이트’ 점등도 연출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광장에서는 대표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홍보 영상과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영상을 송출한다.
‘책읽는 서울광장’(7.27~30)에서는 갤럭시 탭을 활용한 전자책 읽기, 셀피존‧필사존‧수면존‧게임존 등 다양한 체험부스와 함께 제품을 편안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대여하는 ‘투고 라운지’(To-Go Lounge)가 7.28부터 3일간 운영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 사용된 신제품 등 250대 갤럭시 제품을 서울시에 기증하여, 생활이 어려운 청년이나 디지털 소외계층 등을 위한 약자와의 동행을 실천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삼성전자가 기증한 스마트폰을 ‘디지털 약자’, ‘가족돌봄 청년’, ‘학교 밖 청소년’ 등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갤럭시 언팩’은 전 세계 80개국에 동시 생중계되고, 라이브 스트리밍 조회 수가 5천만 이상 기록하는 등 세계의 관심이 주목되는 행사이다. 뿐만 아니라, 해외 파트너사, 미디어, 테크(Tech) 인플루언서 등 수천 명의 외국인 방문객이 참가하고, 연계 기업미팅도 백 건 이상 진행 예정인 만큼 글로벌 파급력이 매우 높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가 관광·마이스 목적지 서울의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 많은 국제행사를 유치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인바운드 여행업계와 관광‧마이스 산업을 전방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동시에 높은 경제적 파급효과를 지닌 고부가가치 국제행사를 지속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최근 루이비통, 구찌 등 유명 브랜드의 패션쇼에 이어 이번 갤럭시 신제품 공개 행사까지, 대규모 글로벌 이벤트 개최지로서 서울의 다채로운 매력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면서, “앞으로 글로벌 기업들과 적극 협력하여 관광‧마이스 도시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더 많은 국제행사를 유치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한 서울은 이번 행사를 통해 더욱더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찾는 기업회의·인센티브여행 목적지로서 확실하게 각인될 것”이라며 “향후 적극적인 마이스 행사 지원 및 홍보마케팅을 통해 매력특별시 서울의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