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통해 세계의 바다를’ 2023 국제해양영화제, 어떤 영화가 상영될까

315
뉴스 제공국제해양영화제 조직위원회

(미디어원) 전 세계 다양한 바다의 이야기를 담은 2023 국제해양영화제가 7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3일간 영도와 해운대에서 동시 진행된다.

10여 개 국가에서 초청한 29편의 장, 단편 해양 영화를 선보이는 이번 영화제의 개막작은 마크 플레처 감독의 ‘나의 돌로레스 이야기 Patrick and the whale’이다.

암컷 향유고래 ‘돌로레스’를 찾아 도미니카로 향하는 해양 탐험가 패트릭 딕스트라의 여정은 관객에게 놀라운 감동을 선사한다. 특히 이번 영화제에는 ‘나의 돌로레스 이야기 Patrick and the whale’의 주연이자 BBC,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등과 함께 작업하는 세계적인 수중 촬영감독 패트릭 딕스트라가 직접 방문해 관객과 영화의 후기를 나누는 특별한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인간과 해양생물, 그리고 바다의 조화로운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나의 돌로레스 이야기 Patrick and the whale’는 7월 21일(금)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제 이틀째인 7월 22일에는 코리 맥린 감독의 ‘하바나 리브레 Havana Libre’가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에서 상영된다. ‘하바나 리브레 Havana Libre’는 정치적 이유로 서핑을 금지하는 쿠바 정부와 그에 대항하는 서퍼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자유로운 바다 향유를 갈구하는 서퍼들의 투쟁은 관객의 가슴을 뜨겁게 울리기에 충분하다. 영화 상영 이후에는 코리 맥린 감독이 직접 관객의 질문에 답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같은 날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는 황윤 감독의 ‘수라 Sura: A Love Song’이 상영된다. 야마가타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우수상, 부산국제영화제 최우수한국다큐멘터리상 등 이채로운 수상 이력을 지닌 황윤 감독은 영화 ‘수라 Sura: A Love Song’을 통해 국내 갯벌생태계에 집중한다. 새만금 간척사업으로 파괴된 갯벌생태계의 실상을 통해 해양환경 파괴에 대한 경각심을 상기시키는 작품이다. 관객은 영화 상영 이후 진행되는 황윤 감독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더 깊고 생생하게 영화를 이해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풍성하게 꾸려진 특별 섹션과 다채로운 강연 및 토크쇼가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7월 22일 영도 아미르공원에서는 MSC(해양관리협의회)섹션이 진행된다. 지속 가능한 수산업과 해양생태계 조성을 지향하는 MSC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작품들로 구성된 MSC섹션에서는 데이비드 맨검 감독의 ‘캡틴 허프 Huff’를 포함한 총 4편의 작품이 관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상영 이후에는 MSC 코리아 서종석 대표, 엠엘 이경찬 대표의 강연이 이어진다.

같은 날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는 영화, 음악 평론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 중인 김태훈 팝 칼럼니스트가 ‘피셔맨즈 프랜즈 Fisherman’s Friends’의 GV 게스트로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신설된 국제해양영화제 상영지원 선정작은 7월 22일과 23일 이틀간 영도 아미르공원과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에서는 차상욱 감독의 ‘도그피쉬 Dog Fish’ 외 4편의 작품,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는 우광훈 감독의 ‘인어춘몽 Mermaid Dream’ 외 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상영 이후에는 영화 관계자와의 GV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특히 23일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진행되는 GV 프로그램에는 ‘인어춘몽 Mermaid Dream’의 주연 문희경 배우 또한 참석해 뜻깊은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한국 해양과학기술과 해양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연구·교육기관 KIOST(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영화제와 함께 KIOST섹션을 진행, 프레드 푸게아 감독의 ‘지중해 오디세이 Mediterranean: Life Under Siege’를 상영작으로 선정했다. 7월 22일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지중해 오디세이 Mediterranean: Life Under Siege’는 2년에 걸쳐 12개국의 바다를 영상 속에 담아 해양환경 보존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7월 23일 폐막을 알리는 작품으로는 요르고스 구시스 감독의 ‘마그네틱 필드 Magnetic Fields’가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에서 상영된다. 페리를 타고 낯선 섬으로 향하는 엘레나와 이모의 유골함을 묻기 위해 같은 행선지로 향하는 안토니스, 두 사람의 여정을 통해 관객은 다채롭고도 낯선 감정을 느낄 수 있다.

이번 2023 국제해양영화제에는 폭넓은 상영작과 강연 프로그램 외에도 무더위를 날려버릴 강렬한 축하 공연과 각종 체험 부스 행사가 마련됐다.

2023 국제해양영화제에 참여를 원하는 관람객은 7월 17일(월)부터 영화의전당 홈페이지에서 2023 국제해양영화제 영화의전당 상영작 티켓을 예매할 수 있으며,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 상영작에 대해서는 별도의 티켓 예매 없이 관람할 수 있다.

2023 국제해양영화제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