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43개국 5000여명 세계 청소년 참가… 대규모 야영 축제 시작 ‘2023 국제청소년캠페스트’ 개막식 열려

7월 25일 오후 3시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2023 국제청소년캠페스트’ 개막식 개최 ‘세계평화기원 LED 선포식’ 및 비비지, 원슈타인 등 인기 연예인 축하 무대 이어져 5000여명 청소년 관객의 평화 기원 담은 합창 세리머니 및 플레시몹 이벤트 진행

279

(미디어원) 국내외 43개국 청소년들의 야영 축제 ‘2023 국제청소년캠페스트’가 7월 25일 오후 3시 충청남도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개최된 개막식을 시작으로 2박 3일간의 여정에 돌입한다.

한국청소년연맹(총재 임호영)이 주최 및 주관하고, 여성가족부(장관 김현숙)와 교보생명, 학교안전공제중앙회, 신한은행, 팔도, 풀무원 다논이 후원하는 2023 국제청소년캠페스트는 ‘젠지(Gen-Z)답게, 청소년발랄하게’라는 슬로건 아래, 전 세계 청소년들의 시각으로 바라보는 ‘일상 속 평화’를 주제로 한 글로벌 100분 토론과 다양한 교류 및 체험 활동이 진행된다.

국내외 청소년 및 지도자 5000여명(오프라인 2000명/온라인 3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개막식에는 행사 개최지인 천안시의 신동헌 부시장과 다음 캠페스트 개최 지역인 홍성군 이용록 군수, 청소년활동진흥원 손연기 이사, 천안교육지원청 박종덕 교육장, 천안UCC그룹 방극대 회장 등 많은 내빈이 참석해 팬데믹 이후 5년 만에 맞이하는 대규모 오프라인 청소년 활동의 시작을 축하했다.

전 세계 모든 이가 염원하는 ‘평화’를 주제로 한 오프닝 영상과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제창하는 합창 플래시몹이 진행됐으며,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LED 선포식이 국내외 대표 청소년들과 관객의 참여로 펼쳐졌다.

이 밖에도 2023 국제청소년캠페스트의 성공적 개최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축하 공연이 진행돼 걸그룹 VIVIZ(비비지)를 비롯해 힙합 가수 원슈타인, 여성 싱어송라이터 신현희, 걸그룹 러브어스 메인보컬 출신 미교, 인디밴드 목요커 등 인기 가수들의 축하 공연이 이어지며 개막식의 열기를 한층 더했다.

임호영 한국청소년연맹 총재는 “2023 국제청소년캠페스트 개막식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여 만에 대규모 오프라인 형태로 진행되며, 한국청소년연맹 공식 유튜브 채널 코야TV로 생중계되는 등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블렌디드 방식을 도입했다”며 “앞으로 2박 3일간 국내외 청소년들을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으로, 성공적인 캠페스트가 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안전한 활동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청소년캠페스트’는 매년 세계 각국의 5000여명 이상의 국내외 청소년들이 대자연 속에서 함께 교류하고 화합하는 글로벌 청소년 야영 축제로, 온·오프라인 국제 교류 활동을 통한 전 세계 청소년들의 글로벌 역량 증진을 핵심 목표로 삼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총 18회 개최돼, 누적 참여자 수가 2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국내 최대 규모의 청소년 야영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