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투어, 3월 해외여행 송출객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

3월 해외여행 송출객수 17만2000여 명… 남태평양&미주, 중국 지역 증가 뚜렷 1분기 송출객수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 2019년 대비 73% 회복 2024년 하계 기간 국제선 항공편 98% 회복… 증가세 지속 전망

3091

(미디어원)모두투어의 3월 해외여행 송출객수(패키지, 항공권 포함)는 약 17만2000여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75%가량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3월의 해외 패키지 예약 건수는 9만8840명, 항공권은 7만325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58%, 105% 증가했다.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 (57%), 일본 (19%), 중국 (10%), 남태평양&미주 (8%), 유럽 (5%) 순으로 집계됐고 동남아와 일본이 전체 지역의 76% 차지하며 단거리 지역의 강세가 이어졌다.

남태평양&미주 지역은 최근 항공 공급석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하며 가장 큰 폭의 성장을 보였다. 중국의 경우 여행이 재개된 이후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어 3월 지역별 비중은 1월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아울러 2024년 하계 기간 국제선 항공 공급석 증가와 3월부터 7일까지 진행하는 창사특선 프로모션의 반응이 좋아 상반기 해외 패키지 예약률은 4월 (54%), 5월 (54%), 6월 (40%) 증가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분기 해외여행 송출객수는 약 53만1000여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했고 직전 분기보다는 37% 증가하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팬데믹 전인 2019년 동기 대비 회복률은 73% 수준이다.

우준열 모두투어 부사장은 “올해 하계 기간 국제선 항공편이 코로나 이전 98% 수준으로 회복돼 해외여행 증가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항공 공급석 확보를 바탕으로 모두투어만의 차별화된 여행 상품과 풍성한 혜택을 담은 프로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