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아시아나의 7성급 기내식

180


(티엔엘뉴스=남궁진웅 기자) 아시아나항공 (대표 윤영두)이 지난24일 아시아나항공의 케이터링업체인 인천 LSG 프리젠테이션 룸에서 두바이 7성급 ‘버즈알아랍 호텔’ 수석총괄 주방장 출신인 에드워드 권과 신규 기내식 메뉴를 최종 선정했다.
지난 4월 20일 에드워드 권과 메뉴개발을 통해 새로운 기내식을 탑승 손님들에게 선보이고자 업무제휴식 체결 이후 두 달간, 신규 기내식 메뉴 개발에 착수했었다. 이날 아시아나항공 케이터링 업체인 LSG기내식 전문가들과 협의를 걸쳐 총 40여종의 메뉴를 선보였다.
에드워드 권은 “이 메뉴들은 이론(최고의 맛과스타일)과 현실(항공기내식)간 끊임없는 소통의 결과이다. 특히, 일반석에서도 명품요리를 드실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며 소개했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기내식 개발에 있어 중요한 요소는 손님들의 미각과 시각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요리, 그리고 이 요리가 지상에서 조리된 후 항공기 기내에서 최소한의 조리 공정만을 거쳐 서비스되는 제한적인 조건에도 훌륭한 품질 유지가 가능한 메뉴로의 선정이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정된 대표 메뉴는 비즈니스 클래스에 ‘타임 허브로 향을 낸 광어 구이요리와 차이브 메쉬 포테이토’, 일반석에 ‘서서히 익힌 닭가슴살 요리와 양파 퓨레’를 포함 약10여종으로 오는 8월1일부터 유럽 노선에 서비스되며, 이후 다른 장거리 노선에도 확대 예정이다.
‘타임 허브로 향을 낸 광어 구이 요리와 차이브 메쉬 포테이토’는 타임 허브로 생선 냄새를 제거하고, 겉을 바삭하게 구어 부드러운 메쉬 포테이토와 조화로운 식감을 고려했고, ‘서서히 익힌 닭가슴살 요리와 양파 퓨레’는 다소 퍽퍽해지기 쉬운 닭 가슴살을 저온에서 서서히 조리하여 육즙을 최대한 유지하고, 몸에 좋은 양파 퓨레와 완두콩을 곁들인 저칼로리 메뉴로서 에드워드 권 경험의 정수를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