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차세대 항공기 B777-300ER 추가도입

181

(티엔엘뉴스=오인균 기자) 대한항공이 차세대 명품 좌석이 장착된 최신 항공기를 잇달아 도입함에 따라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명품좌석을 장착한 B777-300ER 차세대 항공기 1대를 추가 도입해 지난 21일부터 인천~애틀랜타 노선에 신규 투입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B777-300ER 차세대 항공기 운영량이 모두 6대로 늘어나게 됐으며, 오는 2014년까지 B777-300ER 차세대 항공기 6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명품좌석이 장착된 B777-300ER 차세대 항공기를 비즈니스 수요가 많은 미주, 유럽 및 동남아 노선에 집중 투입함으로써 이들 지역에 대한 경쟁력 확보 및 서비스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B777-300ER 차세대 항공기에는 국내 처음으로 해외 전문 디자인 업체에 의뢰해 좌석을 설계한 고품격 ‘코스모 스위트’, 180도로 펼쳐지는 기존 일등석 못지않은 ‘프레스티지 슬리퍼’가 장착돼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일반석에도 승객들이 더욱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한 ‘뉴 이코노미’ 등이 장착돼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평을 들었다.
또한 명품좌석과 더불어 전 좌석 최첨단 주문형 오디오 비디오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어 영화, 단편물, 음악, 항공기 외부 조망 카메라 서비스, 오디오 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항공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 시키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오는 2011년까지 기존 중?장거리 항공기 32대에 대해서도 명품좌석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작업을 마쳐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서 위상을 더욱 높여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