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사파이어 빛 그대로의 하늘과 바다, 사이판

183

여행은 상상만으로도 가슴벅차게 한다. 일상에 지쳤을 때 커피 한잔을 들고 창밖을 바라보며 지난 여행을 추억하거나 새로운 여행을 꿈꿀 때 사람들은 저마다 그리는 곳이 있다. 사이판은 내겐 그런 곳이다. 힘들어 지쳐 주저 앉고 싶을 때, 태평양 남쪽아래 작은 섬은 파랑섬으로 내게 다가온다.
푸르디 푸른 사이판의 바다, 그 위로 맑은 구름과 더 맑은 하늘빛이 있다. 사진: 이정찬
(미디어원=김인철 기자) 푸른 하늘 아래 끝없이 펼쳐진 에메랄드빛 바다 . 느릿하게 넘실거리는 파도 , 살랑거리는 바람소리 . 입맞춤을 하는 연인의 로맨틱한 모습까지 …… . 클래지콰이의 노래 [ 피에스타 ] 의 가사말처럼 , “ 늘 머릿속에 맴돌던 , ( 그리고 ) 언젠가는 가겠다고 생각만 한 ” 여행을 이제는 정말로 떠나야 할 시간이다 . 한국에서 동남쪽으로 3,000 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북마리아나 제도를 대표하는 작은 섬 , 사이판은 여행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가보고 싶어 할 매력으로 넘치는 곳이다

새 섬의 모습. 파도치는 모습이 새의 날갯짓처럼 보여 이름 붙여졌다. 사진: 이정찬
청명한 바다 , 환상적 물빛 속으로 다이브 !
비행기 창밖으로 사이판 섬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낸다 . 온통 파란 물결 일색인 거대한 태평양 바다 위에 놓인 녹색 작은 섬은 두 색의 선명한 대비가 조화를 이루며 , 아름다움을 배가시키는 듯하다 . 사이판 국제공항에 나오면 , 열대 섬 특유의 따뜻한 온기가 온몸에 스며들어 이국적인 느낌이 더욱 두드러진다 . 좁고 긴 모양을 이루는 섬을 남쪽에서 북쪽까지 가로질러 가는 시간은 차로 불과 30 분도 채 되지 않는다 . 그 안에는 어떠한 놀라움과 즐거움 , 감동이 기다리고 있을까 .
차를 타고 달려 처음 도착한 곳은 섬의 북동부 쪽에 있는 새 섬 (Bird Island) 이다 . 새가 많은 섬일까 ? 물론 아니다 . 석회암으로 형성된 섬의 작게 난 구멍에는 실제로 새가 살고 있기는 하지만 , 섬 주변을 향해 치는 파도가 새의 날갯짓처럼 보이는 데서 유래했다고 한다 . 이곳 원주민들은 특히 ‘ 거북 바위 ’ 로 부른다고 하는데 , 육지를 향해 웅크리고 있는 모습이 과연 거북이처럼 보인다 . 새 섬 앞쪽 바다를 향해 멀리 나가면 , 세계에서 가장 깊다는 마리아나 해구에 닿게 된다 . 영화 [ 트랜스포머 ] 의 촬영지였던 만큼 , 저 앞 청명한 바다 어딘가에 묻혀있던 메가트론이 다시 솟아오를 것만 같다 .
그로토의 위용. 거대한 암석들 사이로 다이빙하면 동굴과 어패류들이 가득하다.
청명한 바다도 좋지만 , 사이판 최고의 다이빙 포인트로 알려진 그로토 (Grotto) 에서는 환상적이고도 오묘한 색깔의 물빛을 감상할 수 있다 . 이곳은 전 세계의 다이버들이 꼭 한 번 가보고 싶어 하는 곳이며 , 경사가 심한 백여 개의 계단을 내려가면 작은 동굴을 만나게 된다 . 동굴 사이로 보이는 푸른 물빛은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할 정도로 깊은 수심을 예상하게 된다 . 진작부터 스킨 스쿠버를 배워놓지 않은 것이 후회되지만 , 저 앞 바위 위에서 다이빙을 준비하는 다이버들의 당찬 모습을 보며 대리만족을 할 수 밖에 없다 . 계단을 내려가기 전에 있는 입구 간판에는 그로토에서 볼 수 있는 수많은 어패류들과 아름다운 물속 경관 사진들이 프린트 되어 있다 . 세찬 물결로 뛰어드는 다이버들의 모습을 뒤로 하고 , 다시 계단을 오른다 .
만세절벽: 패전한 일본군들이 천황만세를 부르면서 뛰어내린 곳이다. 사진: 이정찬기자

전쟁의 아픈 기억 … 영혼을 위한 기도
섬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것도 좋지만 , 사이판 섬이 지닌 역사를 안다면 조금 더 의미 있는 여행이 되지 않을까 . 사이판 섬이 있는 서태평양 한가운데 위치한 북 마리아나제도의 역사는 선사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 그 후 유명한 탐험가 마젤란이 첫 발견 (1521 년 ) 을 하고 , 스페인 통치시대 , 독일 통치시대를 겪었으며 , 1914 년 일본이 섬을 빼앗음과 동시에 2 차 세계대전의 군사적 요충지가 되어 전란에 휘말렸다.
지금 서있는 이곳 , 사이판의 최북단 깎아지른 절벽 위에 서면 뭔가 알 수 없는 비장하고 , 장엄한 분위기를 느끼게 된다 . 이곳의 이름은 바로 만세 절벽 (Banzai Cliff) 이다 . 일본 통치시대는 1944 년 미군이 사이판에 들어오게 되며 막을 내리게 되지만 , 끝까지 저항하던 일본 군인과 일반인들이 “ 천황 만세 (Banzai)!" 를 외치며 뛰어내린 곳이 바로 여기다 . 그래서일까 . 절벽 아래 바다는 보기만 해도 아찔하고 무서울 정도로 깊고 짙푸른 위험스런 색을 띄고 있다 .

 패전과 함께 일본장교들이 자결한 Sucide Cliff, 일본인들이 건립한 평화기념공원이 위치해 있다. 사진:이정찬기자

전쟁의 기억이 남아 있는 또 다른 곳 , 자살 절벽 (Suicide Cliff) 은 만세 절벽 근처에 위치해 있다 . 만세 절벽에서 일반 군인들이 자살했다면 , 이 절벽에서는 군 장교들이 뛰어내렸다고 한다 . 정상에 오르면 평화기념공원으로 꾸며져 있는데 , 당시 사용되었던 전쟁물품과 전쟁 상황판 등이 전시되어 있다 . 전쟁의 정의 여부를 떠나 , 같은 인간이라는 동질감 속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담아 기도를 드려본다 . 전쟁은 무의미한 것이지만 , 이곳에서 희생된 사람들의 영혼은 다른 이들과 마찬가지로 더없이 소중한 법이니까 말이다 .

마나가하 섬을 향하는 모터보트, 마나가하 섬은 작은 섬으로 10분이면 섬 한바퀴를 돌 수 있다.
사이판의 진주를 걷고 , 하늘을 날다

자 , 이제 사이판 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명소를 만나야 할 시간이다 . 사이판 섬 자체가 그리 크지 않은 섬이라고 볼 수 있지만 , 사이판 섬의 북서쪽에 위치한 마나가하 섬 (Managaha Island) 은 ‘ 사이판의 진주 ’ 라 불릴 정도로 값진 곳이다 . 선착장에서 고속 보트를 타고 15 분여를 달려 도착한 이 작디작은 섬은 그림이나 사진에서나 볼 법한 선명하고도 , 원시적인 놀라운 아름다움이 녹아들어 있다.

마나가하 섬을 한 바퀴 죽 돌아 산책하는 시간은 불과 십여 분 . 하지만 그 시간이 더없이 황홀하게 느껴지는 것은 마치 무인도를 걷는 것 같은 호젓함을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다 . 그 시간을 천천히 즐기며 걷다가 드넓은 모래사장 위에 있는 하얀 의자를 발견한다 . 느긋하게 누워 바닷가를 바라보면 , 천국이 부럽지 않을 정도이다 . 아니 , 어쩌면 이곳이 천국일지도 모른다 .
사이판 섬으로 돌아오는 길 , 고속 보트에서 구명조끼와 안전 장비를 착용한다 . 잠시 심호흡을 하며 숨을 고른 후 카운트다운 ! 3, 2, 1! 순식간에 하늘로 올라가 마나가하 섬을 뒤로 한다 . 저 멀리 보이는 사이판 섬의 아름다운 경관이 보인다 . 떠다니는 물새들의 움직임과 산호초로 인해 생성된 오묘한 에메랄드 빛깔의 바다 . 패러세일링은 좁은 시야를 넓혀 주는 듯하다 . 저 멀리 사이판 섬을 향해 하늘을 저으며 날아가고 있다 . 자유로운 새처럼 혹은 자유인처럼 …… .
사이판 섬이 간직한 아름다운 자연경관은 그곳에 도착한 것만으로도 여행의 참 묘미를 만끽하게 한다 . 어쩌면 그동안의 여행에서는 뭔가 의미를 발견하기 위해서만 떠나려 한 것은 아닐까 . 떠나는 것 자체가 여행의 본질에 가깝다면 , 사이판 섬에서는 어렵게 생각할 것도 ,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 . 그저 그곳에서 재미있고 유쾌한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니까 .
[ 마음을 열어주는 101 가지 이야기 ] 의 저자 잭 캔 필드가 한 말이 떠오른다 . “ 재미가 없으면 하지마라 !” 사이판 섬은 온갖 흥미진진한 즐길 거리와 이야기들로 가득 차 있는 보물섬 같은 곳이었다 .

여행 정보
미국 북마리아나제도 연방에 속해 있다 . 공용어는 영어 , 화폐는 달러를 사용한다 . 평균 온도는 27 도로 연중 기온차가 거의 없다 . 시차는 한국보다 1 시간 빠르며 , 물가는 한국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비싼 편 . 전압과 플러그는 115/230V, 60Hz 사용한다 .
가는 길
아시아나 항공이 인천 / 부산 – 사이판 구간을 운항중이며 제주항공은 인천-사이판 일일 2회 매일 운항중, 진에어가 6월9일부터 매일 운항을 할 예정이다. 약 4 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