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7

#싸움의_법칙 #엉터리프레임 #나는쪽파다물가가 天井不知(천정부지)로 오르기 시작하면서 어느 새 이마트 가 본 기억이 까마득하다. 아무래도 즉흥 구매가 많아지다보니, 10만원 기준으로 장바구니에 담기는 내용물이 확연하게 줄어드는 걸 느꼈기 때문이다. 반대로 개별적으로는 좀 비싸더라도 그저 집앞 구멍가게에서 당장 필요한 걸 조금씩 구매하는게 더 경제적(?)이다.공산물, 농산물 할 것없이 터무니 없이 다 올랐는데, 이런 대파 한단 가격은 여전히 비싸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대파 한단을 사서 바로 손질해 놓으면 꽤 오래 먹는다.대파 한단을 앞에 두고 보니, 저 엉터리 프레임 좌파니, 우파니, 보수니, 진보니 하는데 새삼 열받는다. 아예 派(파)를 나눠도 그저 “나는 대파, 너는 쪽파”가 더 어울린다.꽤나 지식인이란 사람들조차 뭔 <보수우파>니 이런 말이 입에 붙어있다. 이렇게 <보수우파>로 뭉쳐라 하는 旗幟(기치)를 내거는 순간, 김*생이류의 수박보수까지 포함하기에 필연적으로 <敵적과의 同寢동침="同寢동침">일 수 밖에 없는게 지금 우리 현실인 것을!!!돌아보니 이미 이 나라에는 YS가 민중당 떨거지들을 보수진영으로 끌어들인 그 순간부터 보수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는 걸 느낀다. 자멸당에 있었던 유*민이니, 남*필이니, 원*룡이니, 정*국이니 이런 ㄱㅈㄴ들이 입만 벙긋하면 “좌클릭”이니 이런 용어를 아무렇지 않게 뱉을 때 부터 볼장 다 본 것이었다.좌파/우파, 보수/진보 이런 엉터리 용어는 용도폐기해 버리자. 이젠 <자유시장경제>냐 <사회주의계획경제>냐.. <대의민주주의>냐 <인민민주주의>냐, <삼권분립>을 지향하는가 <의회독재>를 원하는가 등 구체적 프레임으로 피아구별을 해야한다. 무엇보다도 대한민국 헌법에 기초한 <대한민국 수호세력="수호세력">이냐 <반대한민국의 국가파괴세력="국가파괴세력">인가로 나뉘어야 한다. 그 나머지는 다 의미없는 구분법이다.“나는 보수우파다.”라고 외치느니, “나는 쪽파다,”라고 외치겠다. 사실 나는 대파보다 쪽파를 좋아한다.송태영/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