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의 아름다운 목소리에 놀라는 순간들

896

방탄소년단 뷔의 아름다운 목소리에 대해 해외 매체에서 다뤄 화제를 이끌었다.

해외 매체 ‘코리아부’는 ‘방탄소년단 뷔의 아름다운 목소리에 놀라는 다섯 가지 순간’이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게재했다.

매체는 그 첫 번째 순간으로 ‘무반주로 노래할 때’를 꼽으며 뷔는 듣는 순간 바로 마음을 사로잡는 깊은 목소리를 가졌다고 평했다. 지난해 2월 뷔가 후쿠오카 콘서트에서 무반주 라이브로 선보였던 자작곡 ‘풍경’을 부르는 영상을 함께 올렸으며 백업 보컬이나 어떤 악기도 없이 오롯이 뷔의 목소리만으로 가득 채워 듣는 이들을 감동케 했다.

두 번째는 ‘’스티그마’를 라이브로 부를 때‘.

’윙즈‘투어에서 불렀던 ’스티그마‘ 영상과 함께 뷔는 깊은 목소리를 가졌지만 고음을 쉽게 내며 어떤 무대에서든 존재감을 드러낸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곡 중 가장 높은 음역대의 곡인 ’스티그마‘를 부른 뷔에 대해 미국의 연예 매체 ’숨피(SOOMPI)’는 ”깊은 보이스톤으로 넓은 음역대를 구현하며, 소울풀한 뷔의 유니크한 음색은 고음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준다“고 극찬한 바 있다.

세 번째로 ‘커버곡 ’안아줘’를 불렀을 때‘를 꼽으며 5년 전에 부른 곡이지만 지금 다시 들어도 여전히 가치가 있고, 팬들이 부드러운 뷔의 목소리를 듣는 첫 순간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네 번째 순간은 ’알엠과 ‘4시’를 불렀을 때‘로 뷔와 알엠은 목소리가 잘 어울려 둘이 함께 하는 듀엣 곡이 더 필요하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매체는 마지막 다섯 번 째 순간으로 ’이태원 클라쓰 OST(Sweet Night)를 발매했을 때‘를 꼽았다. ’마지막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이 노래가 마법과도 같다는 것이다. 사랑스러운 악기와 어우러지는 뷔의 아름다운 선율을 지닌 목소리는 비오는 날에 듣기에 가장 완벽한 곡으로 만들어 준다’고 전했다.

매체는 ‘뷔는 아름다운 목소리로 가장 차가운 심장을 감동시킬 수 있다’며 비주얼에 가려져 놓치기 쉬운 뷔의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에 대한 기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올해 하반기 뷔의 믹스테이프 발매 계획이 알려져 특유의 깊고 따뜻한 중저음과 듣기 편안한 고음을 어떤 감성과 스타일로 담아낼지 큰 기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