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 장애인의 날 맞아 국회의원 김예지와 장애예술 토론회 개최

서울문화재단, 국회의원 김예지와 함께 토론회 공동주관… 장애예술인 몸짓·무용 활성화 위해 현장 소리 청취 4월 20일, 장애인의 날 맞아 장애예술 정책과 생생한 현장이 만나는 자리 시각장애인 무용단 공연으로 시작… 장애예술 분야 전문가 토론 열려 장애예술인 위한 정책 활성화와 장애예술에 지속적 지원 토대 마련

317
뉴스 제공서울문화재단

(미디어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4월 20일(목) 제43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국회 김예지 의원실과 함께 ‘장애예술인의 몸짓·무용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오후 1시 30분에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2009년부터 장애예술 현장 예술인, 관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작업실, 창작활동 지원 등을 운영해 온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舊잠실창작스튜디오)와 장애예술인 지원법을 대표발의한 김예지 의원실이 공동 주관해 장애예술 현장의 소리와 정책을 같이 이야기하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

토론회의 시작은 시각장애인 무용단인 룩스빛아트컴퍼니의 공연으로 시작된다. 장애인의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하다는 기존의 의료적인 해석을 넘어 ‘장애’와 ‘예술’이 만났을 때 가능한 무한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장애예술의 가능성을 보여 줄 예정이다.

기조 발제를 맡은 라시내 연출가는 2020년 연출한 ‘무용수-되기’(김원영x프로젝트이인) 공연의 경험을 토대로 ‘동시대 장애예술의 미학적 가능성과 의의’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서원대학교 문화예술교육센터 홍혜전 교수(안무가, 홍댄스컴퍼니 대표)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며 노경애 아트엘 안무가, 김자형 룩스빛아트컴퍼니 대표, 오세형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공연장추진단장과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 이승주 매니저가 토론자로 참여한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 ‘장애예술인 지원’과 서울시정 핵심 철학 중 하나인 ‘약자와의 동행’으로 유례없이 많은 관심과 지원이 예정된 가운데 장애예술인의 고유성과 개별성을 기반으로 한 장애예술인 정책과 현장의 조응을 논의해보는 자리다.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몸짓과 무용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장애예술인들을 위한 기회가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장애인의 날 하루 이벤트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장애예술인의 지속적인 창작이 가능한 토대를 만들도록 계속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토론회는 무료로 누구나 참여 가능(신분증 지참)하며,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통역을 제공한다. 토론과 발제의 세부 내용은 향후 서울문화재단이 발행하는 ‘문화+정책’ 이슈페이퍼와 월간지 ‘문화+서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