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복지TV ‘장애인의 날’ 앞두고 업무 협약 체결

312

(미디어원) TBS와 복지TV가 사회적 약자와의 동행을 위해 손을 잡았다.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는 지난 14일 복지TV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오는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양 기관이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복지 증진과 복지 콘텐츠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고자 이뤄졌다. 복지에 대한 이해와 저변을 넓히고 공익성 높은 콘텐츠를 최우선으로 제공해온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질의 콘텐츠 교류 △공동기획 ·제작 등 추진 △수어·자막방송 제작 등 사회적 약자와의 동행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TBS와 복지TV는 TBS가 제작한 <공간사람>과 복지TV가 제작한 <휠체어를 탄 세 남자 이야기> 등 교양프로그램을 서로 교류하게 된다. 또한 사회적 약자와 장애인 복지를 위한 공익성 높은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 제작하고 수어방송 제작에도 뜻을 모을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TBS 김경헌 전략기획실장은 “약자와의 동행을 구현하는데 두 방송사가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더 좋은 방송을 구현하기 위해 복지 TV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복지TV 박마루 사장은 “양 사가 앞으로 미디어 공유를 통해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알 권리, 볼 권리 보장을 위한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공영방송인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는 FM(95.1MHz)과 eFM(101.3Mhz), IPTV(GENIE TV 214번, B TV 244번, U+ TV 245번), 케이블 TV (TBS 홈페이지 혹은 각 지역 케이블방송 문의), 유튜브 ‘시민의 방송’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시청취자들을 만나고 있다. 복지TV는 방송통신위원회 인정 장애인복지채널로 IPTV 단일채널 199번을 통해 전국에 의무 전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