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경영진 2명 중 1명은 자사의 ‘회복탄력성 부족’ 인식

SAS가 진행한 기업 회복탄력성 현황 조사 결과, 응답자 90% 이상이 “회복탄력성 전략에서 데이터 및 분석이 중요한 역할”한다고 답변 응답자 47%만 “소속 기업이 회복탄력성 갖췄다”고 평가 SAS, 신속한 비즈니스 역량 평가를 위한 ‘회복탄력성 진단 도구’ 출시

319

(미디어원) 세계적인 분석 선두 기업 SAS가 기업의 비즈니스 회복탄력성 현황을 분석한 글로벌 비즈니스 설문 조사 보고서 ‘회복탄력성 규칙(Resiliency Rules)’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3년간의 혼란과 경제적 불확실성 상황에서 그 어느 때보다 기업의 회복탄력성이 중요하다는 응답이 전체 응답자의 97%로 나타났다. 회복탄력성의 중요성은 높게 평가된 반면, 응답자의 53%는 소속 기업의 회복탄력성(resiliency)이 부족한 수준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번 보고서는 금융, 유통, 제조, 헬스케어, 공공 등 다양한 산업 분야별로 직원 수 100명 이상의 기업에 종사하는 전 세계 고위 경영진 24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심층 인터뷰와 온라인 설문 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비즈니스 회복탄력성의 현황과 기업이 변화를 탐색하고 기회를 포착하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를 질문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70%는 자국 경제의 미래에 대해 낙관적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80%는 현재 회복탄력성 계획 및 전략에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거의 모든(97%) 경영진이 회복탄력성이 ‘매우 중요’ 또는 ‘다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소속 기업이 회복탄력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것(47%)으로 나타났다. 경영진이 회복탄력성을 중요시하는 수준과 기업이 실제 보유한 회복탄력성 수준 사이에 ‘회복탄력성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절반(46%)가량은 소속 기업이 급격한 변화가 가져올 혼란에 대처할 만반의 준비가 되지 않았으며 데이터 보안(48%), 생산성(47%) 및 기술 혁신 추진(46%)과 같은 과제를 해결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렇듯 회복탄력성 격차가 존재하는 것이 현실이지만, 응답자의 81%는 적절한 가이드와 도구가 있으면 회복탄력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90% 이상은 데이터와 분석이 회복탄력성 전략을 위한 중요한 도구라고 밝혔다.

SAS, 5가지 ‘회복탄력성 규칙’ 및 ‘회복탄력성 지수’ 개발

SAS는 이번 보고서의 하나로 ‘회복탄력성 진단 도구(Resiliency Assessment Tool)’를 새롭게 개발했다. 이 온라인 평가 도구를 이용해 이번 조사에서 분석한 5가지 핵심 ‘회복탄력성 규칙’을 기반으로 각 기업의 회복탄력성 지수를 확인할 수 있다. SAS는 비즈니스 회복탄력성 유지 및 강화에 중요한 5가지 원칙으로 △속도와 민첩성(agility) △혁신 △형평성(Equity)과 책임성(Responsibility) △데이터 문화 및 데이터 리터러시(data literacy) △호기심을 꼽았다.

나아가 SAS는 회복탄력성이 경영진의 우선순위 및 투자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5가지 핵심 ‘회복탄력성 규칙’을 기준으로 ‘회복탄력성 지수(Resiliency Index)’라는 평가 방법을 제시했다. SAS는 응답자 그룹을 △높은 회복탄력성(전체의 26%) △적당한 회복탄력성(전체의 54%) △낮은 회복탄력성(전체의 20%) 등 3가지로 분류했다.

회복탄력성이 높은 기업의 경영진은 회복탄력성이 낮은 기업의 경영진보다 5가지 핵심 원칙에 더 높은 가치를 부여하고 투자를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및 산업별 응답에서도 이 결과는 일관성 있게 나타났다.

회복탄력성과 분석의 필요성

이번 조사에서는 ‘회복탄력성 규칙’을 실행하는 데 데이터와 분석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입증했다. 회복탄력성이 높은 기업의 경영진 가운데 거의 대부분(96%)은 내부 및 외부 데이터 분석을 이용해 변화를 탐색하고 비즈니스 연속성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복탄력성이 낮은 기업의 경영진 가운데 데이터 도구를 실제로 사용한다고 답한 비중은 22%에 그친 반면, 회복탄력성이 높은 기업의 경영진은 93%가 데이터 도구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승우 SAS코리아 대표이사는 “SAS는 모든 산업 분야에서 경영진이 데이터와 분석을 이용해 지속 가능한 회복탄력성 전략을 수립하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기업은 SAS가 발표한 평가 도구와 회복탄력성 지수를 이용해 자사의 강점과 성장이 가능한 분야를 더욱 잘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사 결과에서 보이는 인사이트는 기업이 회복탄력성 격차를 해소하고 여러 도전과 혼란에 직면해도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도구와 시스템을 전략적으로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SAS는 고객들이 불안한 경영 환경에서 회복탄력성을 확보해 나가는 데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회복탄력성 규칙 보고서 전문과 회복탄력성 평가 도구 이용 방법은 SAS 글로벌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