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현장친화형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 ‘문화가 있는 현장, 예술로 소통하는 KCTI’ 신규 추진

‘문화가 있는 현장, 예술로 소통하는 KCTI’ 현장 방문 프로그램에 서울 금천구 선정 문화매력국가 구현을 위한 현장 기반 연구원 구성원 역량강화를 위한 노력

287
뉴스 제공한국문화관광연구원

(미디어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Korea Culture & Tourism Institute, KCTI)(원장 김세원, 이하 ‘문화관광연구원’)이 국민중심·현장중심 문화관광콘텐츠 정책 연구를 위한 ‘문화예술 현장친화형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 ‘문화가 있는 현장, 예술로 소통하는 KCTI’를 4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26일 신규 추진한다.

문화관광연구원 임직원 총 37명이 현장 방문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문화(K-컬처)가 이끄는 국가도약, 국민행복’의 국정목표 실현과 더불어 문화매력국가 구현을 목표로 현장 기반 연구원 구성원 역량강화를 위한 노력의 하나다.

‘문화가 있는 날’은 ‘문화기본법’ 제12조 2항에 근거해 국민의 일상 속 문화향유권 확대를 통한 문화적 삶의 실현을 목적으로, 매달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간에 다양한 문화혜택을 제공하는 날이다. 문화관광연구원이 첫 번째 ‘문화예술 현장친화형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으로 선택한 곳은 서울시 금천구에 소재한 금나래 아트홀과 갤러리다.

금천탈춤연구소는 2022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탈춤 전시장으로, 전통보전을 벗어나 21세기의 창작탈춤으로까지 변주하는 천하제일탈공작소의 작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또 이곳에는 1927년 조선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유럽여행을 했던 여성 선각자 화가 나혜석의 삶을 지역예술가인 하림이 음악극으로 만든 작품이 무대에 오르고 있다. 이번 전시와 공연은 국가의 문화매력을 서울시 자치구 안에서 발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여겨진다.

문화관광연구원은 한국문화와 콘텐츠의 국가도약 동력화, 현장 교류 증진을 위한 정책연구 및 사업기능이 강화된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현장에 기반한 연구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문화예술 현장친화형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 추진은 조직개편 이후 연구원 중장기 발전 방향 실현을 위한 첫 시도다.

김세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은 “문화관광연구원은 개별 연구진들의 자율과 창의성에 기반을 두고 연구한다”며 “국민과 소통할 때에 그 역량이 비로소 최대치로 발휘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문화예술 현장 중심 소통과 화합으로 국민 행복과 국가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