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5월, 어린이 교통사고 가장 많아

- 초등학교 학년별 교통사고는 저학년일수록 사상자 많고, 하교시간대 집중

359

(미디어원)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지난 10년간(2013~2022년)의 교통사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정의 달 5월에 어린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최근 10년간(2013~2022년) 어린이 교통사고는 105,768건이었으며 451명의 어린이가 사망했다. 지난해(2022년)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18명으로, 전년 23명 대비 5명 감소(-22%)했다.

월별 어린이 교통사고를 보면 개학철인 3월부터 사고건수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의 달 5월에는 11,358건으로 교통사고가 가장 많았고, 13,948명의 어린이 사상자가 발생했다.

연도별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속 감소 추세에 있으며, OECD 회원국과 비교 시 우리나라 어린이 10만명당 사망자수는 0.4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 0.6명보다 적었다.

*OECD 회원국 어린이 기준(14세 이하), 2020년 통계 비교

그러나 어린이 보행자로 한정하면 10만명당 사망자는 0.27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0.19명)에 비해 높아, 어린이 보행안전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 보행 사상자는 초등학교 저학년이 많았으며, 시간대는 오후 4~6시에 사상자가 가장 많아, 하교시간대 저학년의 보행안전에 대한 관심과 지도가 필요하다.

도로교통공단은 어린이들이 쉽게 교통안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직접 교통안전지도 및 보고서를 만들며 학습하는 웹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도로교통공단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탑텐키즈와 협업하여 저학년을 위한 캠페인 티셔츠를 공동 배포한다. 해당 캠페인 티셔츠는 탑텐키즈 SNS, 도로교통공단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관 및 오는 5월 4일(목)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진행하는 야외 행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교통안전교육도 중요하지만, 어른들의 세심한 배려가 더욱 중요하다”며 “어린이들은 모방심리가 강하므로 어른들이 무단횡단 같은 무질서한 모습을 보이지 않도록 주의하고, 특히 어린이보호구역, 학원가, 아파트 단지와 같이 어린이 통행이 잦은 곳에서 안전운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