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무역산업진흥청, 양양 해변서 ‘소비뇽 블랑 데이’ 성공적 개최

빌라 마리아, 리틀뷰티, 배비치 등 세계적인 명성 자랑하는 9개 와이너리 총집합 뉴질랜드 청정자연 연상시키는 양양 해변서 뉴질랜드 청정 식재료와 푸드 페어링 선사

272
뉴스 제공뉴질랜드 무역산업진흥청

(미디어원) 뉴질랜드 무역산업진흥청(New Zealand Trade and Enterprise, 이하 NZTE)은 5월 5일 국제 소비뇽 블랑의 날(International Sauvignon Blanc Day)을 기념해 4일(목) 저녁 ‘소비뇽 블랑 데이(Sauvignon Blanc Day)’ 행사를 MZ세대와 서퍼들이 사랑하는 양양 해변에서 진행했다.

이번 사전 오프닝 행사는 뉴질랜드 대표 프리미엄 와인이자 풍부한 아로마로 여름철에 찾는 사람이 더 많은 소비뇽 블랑의 선호도 증대를 위해 준비한 뉴질랜드 무역산업진흥청의 ‘소비뇽 블랑 위크(Sauvignon Blanc Week)’ 행사의 일환이다. 뉴질랜드 청정자연을 연상시키는 양양 고스트비치에 방문하는 소비자들은 5월 21일까지 뉴질랜드 소비뇽 블랑을 직접 시음할 수 있다.

뉴질랜드 무역산업진흥청 대표 스티븐 블레어(Stephen Blair)는 개회사에서 “뉴질랜드 와인산업은 역사는 짧지만 천혜의 자연과 지속가능성 실현을 위한 노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와인을 생산해오며 와인업계를 선도해오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독특한 산미와 청량감으로 많은 음식과 페어링하기 좋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뉴질랜드 소비뇽 블랑을 더 많은 소비자가 알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스타셰프와 전문 소믈리에가 진행하는 ‘푸드 페어링 클래스’였다. 전현우 셰프가 선보인 맞춤 디너 메뉴는 양윤주 소믈리에가 엄선한 페어링 와인 9종과 환상적인 마리아주를 선사했다. 특히, 뉴질랜드 무역산업진흥청이 진행 중인 글로벌 캠페인인 ‘메이드 위드 케어(Made With Care)’의 일환으로 진행된 행사답게 양고기 업계 리딩 기업인 얼라이언스(Alliance) 양고기, 뉴질랜드 최대의 육류기업인 실버펀팜(Silver Fern Farms)의 소 등심, 오메가(Omega) 초록잎 홍합, 앵커(Anchor) 버터와 생크림, 제스프리(Zespri)의 키위 등 청정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식재료를 사용해 크림 비단조개, 셰비체, 스모키드 홍합, 양고기&소고기구이, 키위 플레이트 등 다채로운 페어링 음식을 선보여 참석자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메뉴와 함께 소개된 와인은 50년 전통의 와이너리 빌라 마리아(Villa Maria), 서울 국제와인대회 금상을 받은 배비치(Babich), 미슐랭 레스토랑에 리스팅된 부티크 와인 리틀뷰티(Little Beauty), 유럽 스타일의 뉴질랜드 와인 크레기 레인지(Craggy Range), 비건프렌들리 와인 모아나 파크(Moana Park)와 러브블럭(Loveblock), 뉴질랜드의 젊은 화가가 디자인한 감각적인 와인 레이블 티라키(Tiraki), 탐험가의 와인이라는 별명을 가진 아스트로라베(Astrolabe), 마오리족 대대로 내려오는 재배 방법을 통해 와인을 생산하는 ‘코노’ 등 총 9개로 모두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유명 와이너리의 프리미엄 와인들로 구성돼 있다.

사전 오프닝 행사에 참석한 참석자는 뉴질랜드 와인이 맛이 좋아 평소에도 즐겨 마시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각 와인의 종류별 특징과 음식과의 궁합도 알게 돼 유익한 시간이었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바다를 바로 옆에 두고 와인을 즐길 수 있어서 마치 뉴질랜드에 온 것 같은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5월 21일까지 양양 해변에서 열리는 소비뇽 블랑 위크는 계속될 예정이다. 방문객은 와인을 글라스, 병 단위로 구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와인과 어울리는 안주 및 페어링 메뉴 △소비뇽 블랑 데이 포토월을 함께 즐길 수 있다. 한편 안전하고 맛있으며 지속가능한 고품질 뉴질랜드 와인은 전국 롯데마트, 와인25플러스, 와인앤모어, 편의점, 이마트 등 다양한 채널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