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4월 항공권 판매액 1731억원…”역대 최대”

– 전년비 144%ㆍ2019년비 51% 증가...일본, 베트남 등 근거리 선호 – 다양한 특가 항공권 선봬…항공권 1등 플랫폼 공고히 할 것

367

(미디어원) 인터파크 항공권 판매액이 지난달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인터파크에서 발권된 국제선ㆍ국내선 항공권 판매액은 173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4% 급증했다. 특히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동월에 비해서도 51% 늘어나는 등 지난 1월(1475억원)부터 항공권 판매액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국제선 발권인원을 노선별로 보면 일본이 37%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베트남(14%), 태국(7%), 필리핀(6%), 대만(4%) 순으로 상위 노선 모두 한국인들이 즐겨찾는 근거리 여행지로 나타났다.

한편 인터파크는 압도적 상품과 혜택으로 해외여행을 준비할 때 바로 인터파크를 떠올릴 수 있도록 올 여름 성수기 캠페인 ‘해외여행은 인터파-크다’를 진행 중이다. 오는 16일(화) 오전 11시에는 인터파크라이브 채널을 통해 후쿠오카 항공권 100매를 9만9000원에 선착순 판매한다.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에는 ‘항공 미식회’ 기획전을 통해 일본, 동남아, 시드니, 괌 등 인기 해외노선을 선별해 타임딜 특가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항공권 가격 경쟁력에 대한 자신감으로 오는 7월까지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을 100% 보상하는 ‘해외 항공권 최저가 보상제’를 실시하고 있다.

박정현 인터파크 항공사업본부장은 “인터파크 항공권 판매액이 업계 최고 수준을 이어가고 있는 것은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가 지속되는 가운데 인기 노선의 항공권을 경쟁력 있게 제공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 서비스ㆍ상품으로 항공권 1등 플랫폼 지위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