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앙카라 한국영화제 성황리 개최 하여 튀르키예 현지인들로부터 한국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

476

-주튀르키예한국문화원, 제2회 앙카라 한국영화제 성황리 개최
– 개막작 ‘영웅’ 주연 배우 정성화의 뮤지컬 OST도 현장에서 선보여 –

(미디어원) 주튀르키예한국문화원(원장 박기홍, 이하 한국문화원)은 제2회 앙카라 한국영화제를 개최하여 튀르키예 현지인들로부터 한국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참여 속에 성황리에 끝마쳤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영화제는 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한국영화진흥위원회 및 앙카라 국제 영화제 조직위원회가 개최하였으며 앙카라의 영화 성지로 불리는 뷰율류 페네르 극장(Büyülü Fener)에서 5월 24일 ~ 27일까지 진행되었다.

개막작품으로 상영된 영화 ‘영웅’은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로, 최초로 국내 오리지널 뮤지컬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동 영화의 주연이자 뮤지컬 배우인 정성화씨를 초청하여 현지 영화팬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또한 정성화 배우는 영화 ‘영웅’의 OST를 부르며 팬미팅 무대에 등장하였고 현지 영화팬들은 영화 영웅의 제작 및 배경, 배우의 활동과 관련된 다양한 질문을 하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4일간 지속된 영화제에서는 ‘영웅’, ‘연애빠진 로맨스’, ‘공조2’, ‘비상선언’, ‘한산: 용의 출현’ 등 총 5편의 최신 우수 한국영화의 상영회가 이어졌으며 관객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관객 아피페 카야씨는, “개막작 영웅의 주연배우인 정성화와의 만남 행사가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대감 속에 며칠동안 오늘을 기다렸고 행사에 참가하였다. 한국 영화배우를 실제로 보는 것이 처음이었는데 영화도 좋았고 배우가 무대에서 선보인 OST 노래도 너무 훌륭했으며 관객들의 질문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답해주는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누르귈 귈랍씨는, “작년에도 영화제에 참가했었는데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어서 이번에도 소식을 듣자마자 참가를 결정하게 되었다. 영화제에서 상영된 5편의 영화는 전부 이전에 접하지 못한 영화들이었는데 5편 모두 너무 재밌게 관람하였고 특히 영웅의 주연배우 정성화씨와의 팬미팅에 참가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작년에 이어 이렇게 재미있는 영화제를 개최해주신 한국문화원에 감사를 전하고 싶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개최되길 기대한다”고 하였다.

주튀르키예한국문화원 박기홍 원장은 “작년 1회에 이어 한국영화제를 이어갈 수 있게 되어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한국영화, 드라마, 케이팝 등 K-콘텐츠가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보편성과 독창성을 갖춘 콘텐츠 때문이다. 세계인이 공감할 수 있는 연대, 친절, 포용이라는 보편적 메시지에 한국만의 감성과 해석이 가미된 스토리로 참신함을 부각하고 있다”라고 하면서 “한국문화원에서는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 라는 신념을 가지고 한국적 문화특수성을 세계적인 보편성과 융합해 콘텐츠로 연결시켜 튀르키예에서 한류의 지속적인 확산에 노력해 나가고 있다” 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