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광재단, 해외 핵심여행사 사업 관련 전문가 의견 수렴을 위한 상반기 자문회의 개최

369

– 서울–주요 협력체계 간 건설적인 네트워크 강화 및 확산을 위한 의견 청취
– 인바운드 관광 활성화를 위해 주요 타깃 관광시장 및 여행업계 동향 파악

(미디어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지난 6월 9일(금) 업계 전문가들을 초청해 인바운드 관광 현황 및 전망에 대한 의견을 묻고 국내·외 네트워크를 굳건히 하기 위한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자문회의는 ‘해외 핵심여행사 협력체계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해당 사업은 해외 각국의 주요 여행사들과 B2B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서울 관광상품 개발 및 운영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서울관광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현재 중국 트립닷컴, 일본 HIS, 홍콩 EGL Tours 등 총 22개국의 주요 44개 여행사가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하여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전체 여행사 리스트는 해당 사업의 B2B 웹사이트인 고서울 누리집(goseoul.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자문회의는 글로벌 관광시장이 재개됨에 따라 서울과 해외 주요 협력체계와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전략 및 향후 사업 방향 설정을 위한 국가·시장별 지원방안 등 대한 업계 의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되었다.
자문위원으로는 김영근 HIS Korea 본부장, 김지웅 트립닷컴 한국지사 이사, 강형석 화동여행사 이사, EGL Korea 당복해 상무, Hakeem Travel Korea 유근호 대표, 골든투어 코리아 조민경 대표 그리고 박재희 하나투어ITC 본부장 등 총 7명이 참석했다.

이날 자문회의에서는 △엔데믹 이후 관광시장 동향 공유, △ 서울-해외 핵심여행사 네트워크 강화 방안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관광시장 동향 공유 자리에서는 한류에 대한 관심이 서울에 대한 선호도로 이어지고 있으며, 서울 관광에 대한 새로운 매력 포인트가 되고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 하나투어 ITC 박재희 본부장은 “코로나 이전에 주로 일본에 방문했던 국가들이 글로벌 OTT와 한류의 영향으로 이제는 한국을 많이 방문하기 시작했다”라며, “쇼핑관광은 선호도가 하락하고 있는 추세로 현재 관광객들은 새로운 경험과 체험 등 서울에서 느낄 수 있는 새롭고 신선한 매력 포인트를 많이 고려하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서울-해외 핵심여행사 네트워크 강화 방안’에서는 해외 아웃바운드 여행사와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와 동일한 정보를 공유하고, 매력적인 서울관광자원발굴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 트립닷컴 한국지사 김지웅 이사는 “매년 반복되는 시즌 상품과 축제 등은 사전 계획을 통해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OTA)’에서 기획전을 진행하는 등 서울 관광의 새로운 홍보마케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외 핵심여행사 협력체계 구축’ 사업은 팸투어를 통해 서울의 다양한 관광 콘텐츠와 매력적인 라이프스타일를 홍보하고 있다.
지난 4월 <서울페스타 2023>에는 중국, 대만, 일본 등 총 15개사의 해외 핵심여행사 관계자를 초청하여 서울관광 팸투어를 진행하였으며, 6월 19일부터는 서울 국제트래블마트(SITM)과 연계하여 ‘서울 로컬 라이프스타일’ 테마로 서울 주요 관광자원을 답사하는 팸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관광재단 황미정 글로벌2팀장은 “최근 방한 관광객 수치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해외 주요 국가의 관광시장 동향 및 국가별 방한 관광 현황 파악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협력체계 간의 꾸준하고 긴밀한 네트워킹을 통해 해외 핵심여행사를 비롯한 주요 시장에 대한 전략적인 타깃 마케팅을 펼치고 인바운드 관광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