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의 혁신 아이템으로 지방소멸 위기 극복

415

– 한국관광공사 ‘BETTER里’ 프로젝트 실시 –

(미디어원)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스타트업의 혁신 아이템을 통해 지방소멸의 위기를 해결하는 ‘2023 BETTER里’ 실증사업에 참가할 스타트업을 7월 19일까지 모집한다.

본 사업은 공사가 인구감소 지역의 생활인구 증대를 통해 지역 활력을 제고하고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최대 8개 스타트업을 선발하여 사업화지원금 최대 3천만 원과 블루 포인트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등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블루 포인트는 지난 2023년 2월 ‘스타트업, 인구문제를 푸는 실마리’를 주제로 인구포럼을 개최하는 등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창업기획업체이다.

이번 사업은 ‘지속가능한 스테이(Sustainable Stay)’를 주제로 경상북도 영주 일대에서 6주간 진행된다. 경북 영주에는 소백산, 부석사, 한우, 사과 등 다양한 관광자원이 있지만 숙박·교통 인프라가 부족해 체류형 관광이 발달하지 않아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객의 영주 재방문율과 체류시간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관심 있는 기업들은 사전접수(https://url.kr/npabor)를 통해 7월 6일 목요일 4시 온라인 설명회에 참가하고 한국관광산업포털 투어라즈(touraz.kr) 내 ‘정책지원’ > 공고/공모>자체공고/공모 코너와 프로젝트 노션페이지(https://bit.ly/3phHNnd)에서 지원서 양식을 다운받아 참가신청서와 부속서류를 이메일(bluelabs@bluepoint.ac)로 7월 19일 오후 6시까지 송부하면 된다.

모집 스타트업 유형은 △지역의 유휴자원을 활용해 관광객에게 새로운 숙박경험을 제공하는 ‘숙박 서비스’ △탄소발자국을 줄이고 자원을 재활용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순환경제 솔루션’ △지역의 자원이나 사업과 연계해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로컬 비즈니스 연계’ 등이다.

공사 정용안 관광기업창업팀장은 “「BETTER里」프로젝트는 지방 소멸이라는 국가적 위기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공사의 역할 중 하나이다.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들이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서 사업모델을 검증할 수 있도록 공사가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참여기업의 분야를 관광에 국한하지 않고 민간전문투자 운영사의 프로그램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러한 과감한 시도로 공사는 관광산업의 범위를 확대하고 인구소멸 지역의 관광을 활성화할 수 있는 모델을 찾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