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달팽이, 청각장애인 ‘소울싱어’ 모집

347

-음성언어 사용하는 청각장애인 대상… 6월 30일 모집 마감

-6명 선발해 맞춤형 보컬 트레이닝 교육 지원

-내 안의 소중한 울림을 찾아 노래하고픈 청각장애인 지원하고자 프로그램 마련해

(미디어원)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청각장애인 싱어인 ‘소울싱어’를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소울싱어는 청각장애인의 소중한 울림을 노래로 표현하는 것을 돕기 위해 사랑의달팽이에서 마련한프로그램이다. 인공와우 또는 보청기 등 보장구를 착용한 청각장애인은 소리를 듣는 음역대가 좁기 때문에 노래를 듣고 부르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 노래를 부르고 싶어도 청각장애인을 위한 보컬 트레이닝을 제공하는 곳이 거의 없기 때문에 노래를 배울 기회조차 얻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사랑의달팽이에서는 노래를 좋아하는 청각장애인에게 전문적인 맞춤형 보컬 트레이닝을 제공해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돕고, 노래를 통해 본인들의 이야기를 표현할 수 있도록 유명 아티스트와 함께 곡을 만들어 대중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모집대상은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았거나 보청기를 착용하고 음성언어를 사용하는 청각장애인이다. 기본적인 음악적 지식이 있고, 노래에 관심과 흥미가 있는 청각장애인 6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소울싱어로 선정된 청각장애인에게는 8월부터 24년도 4월까지 약 8개월 간 맞춤형 보컬 트레이닝을 지원한다. 연습 장소는 서울 약수역 인근의 사랑의달팽이 사무국이며, 연습 일정에 따라 장소는 변경될 수 있다.

 

접수기간은 6월 30일까지로, 사랑의달팽이 홈페이지에서 신청서 접수 뒤 오디션 영상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