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최장 11일의 추석 연휴에 떠나는 그리스 특별 전세기 여행 상품 재출시

340
뉴스 제공롯데관광개발

-추석 황추석 황금연휴에 대한항공 전세기로 아테네 직항

-2월 출시해 완판 상품 재출시

-7박 9일 일정으로 1인 799만원부터

(미디어원) 롯데관광개발은 16일 올해 최장 11일의 추석 연휴를 겨냥해 그리스 특별 전세기 패키지를 다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패키지는 엔데믹 분위기와 함께 정기편이 없는 아테네까지 단 12시간 만에 대한항공 직항 전세기를 이용해 갈 수 있는 장점을 앞세워 2월 첫 출시 때 1인 759만원의 고가에도 불구, 완판(426개 좌석)을 기록한 바 있다.

롯데관광개발 권기경 여행사업본부장은 “올해 유난히 긴 추석 황금연휴 기간을 앞두고 평소 쉽게 떠나기 어려웠던 유럽, 북미 등 장거리 여행에 대한 고객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이번에도 출발일 별로 선착순 30명 조기예약 시 60만원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패키지는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3일, 30일 그리고 10월 7일에 3회 출발하는 7박 9일 일정으로 1인 799만원(각종 세금 포함)부터다.

이번에도 산토리니섬 2박 및 크레타섬 2박 포함 5성급 특급호텔에서의 총 6박은 물론 그리스 내 이동 시 현지 국내선 항공(2회)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지중해의 아름다운 절경을 바라보며 즐길 수 있는 현지 프리미엄 레스토랑 특식(2회), 와인으로 유명한 산토리니 와이너리 방문 및 시음(1회), 파르테논 신전을 바라보면서 즐기는 칵테일 제공(1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주요 관광지로는 기암절벽 위에 자리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메테오라 수도원, 송중기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로 국내 여행객들에게 잘 알려진 아라호바, 고대 그리스인들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믿었던 도시 델피, 아테네 여신을 위한 파르테논 신전 등이 있다.

낭만과 환상의 섬, 흰색 건물과 파란색 지붕이 조화롭게 자리 잡은 산토리니 및 미노스 문명의 발상지인 크레타 섬의 크노소스 궁전 등에서는 지중해의 풍광을 배경으로 특별한 추억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