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평점 9.7’ 실감 공연 ‘그림책 속 제주이야기’ 제주와 서울에서 만나요

314
뉴스 제공화이브행크

제주의 행복과 아름다움을 무대의 4면 스크린에 담은 프로젝션 매핑 실감 공연

7월 22일~8월 6일 제주, 11월 2일~26일 서울에서 무대 올라

제주 공연 40% 조기 예매 할인 7월 7일 마감

(미디어원) 2022년과 2023년 제주특별자치도, 한국콘텐츠진흥원,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지역 특화콘텐츠 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된 두 작품이 올해 제주와 서울에서 공연된다. 두 공연은 뮤지컬 제작사 화이브행크의 연작 작품이다.

2022년에 제작된 어린이 가족뮤지컬 ‘실감공연, 그림책 속 제주이야기’는 제주 출생 증명서가 있는 그림책 4권을 원작으로 뮤지컬을 창작했다.

△고려 시대 밭담에 얽힌 화룡과 흑룡 판타지 속 역사 이야기 ‘흑룡만리’ △제주도 함덕 출신 엄마가 들려주는 어렸을 적 추억의 놀이 이야기 ‘청청거러지라 둠비둠비거러지라’ △해녀가 되고픈 애기해녀 학교의 우도 3총사 이야기 ‘애기해녀학교’ △모슬포의 해녀 엄마와 어린 소녀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 ‘숨비소리’가 각각 뮤지컬, 음악극의 장르로 나뉘어 20분씩 옴니버스 방식으로 공연된다.

2022년 쇼케이스 공연에서 인터파크 관람 평점 9.7, 유료관객 점유율 70%, 인터파크티켓(어린이/가족부문) 공연순위 4위에 오른 어린이와 엄마 아빠 모든 가족을 만족시킨 제주의 창작 뮤지컬이다.

‘실감공연, 그림책 속 제주이야기’는 2023년 7월 22일부터 8월 6일까지 제주관광대 컨벤션홀(480석)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예매처에 티켓 판매를 시작했다. 이어 2023년 11월 2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종로아이들극장(280석)에서도 관람객을 만난다. 제주공연의 경우 7월 7일까지 티켓을 구매하면 조기예매 4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23년 지역 특화 콘텐츠 개발 사업에 선정된 또 하나의 연작 작품은 어린이 청소년 가족뮤지컬 ‘실감공연, 그림책 속 제주 신화 이야기’다.

바람의 신 영등(그림 바람연필), 영등할망 제주에 오다(그림 이승원), 칠머리당영등굿(그림 최미란), 내 이름은 자청비(그림 김주리), 문도령과 정수남을 둘 다 사랑한 자청비(그림 노은정) 등 제주 신화와 무형문화재를 소재로 한 그림책의 일러스트가 제주 자연의 영상과 융합돼 뮤지컬의 배경이 된다.

‘실감공연 그림책속 제주 신화 이야기’는 제주 무형문화재인 ‘굿’과 ‘신화’ 이야기다. 제주 무형문화의 아름다움과 원초적 힐링 에너지를 뮤지컬, 영상 미디어, 일러스트가 융합된 실감공연으로 담았다. 2023년 10월 11일부터 27일까지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비인(BeIN;)극장에서 유료 쇼케이스 공연으로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제주 주요 무형문화재에는 영등굿, 큰굿, 영감놀이 등 무속의례인 ‘굿’이 많다. 굿을 주관하는 심방의 ‘본풀이’에는 자청비처럼 신이 된 인간의 이야기도 있고, 집 구석구석을 지키는 가택신 이야기도 있고, 영등할망처럼 봄에 찾아와 며칠을 머물다가 돌아가는 손님 같은 내방신 이야기도 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칠머리당 영등굿’에는 바람의 신 영등과 여덟 형제 영감(신)이 초대된다.

이 공연은 제주에 살아있는 굿과 신화 이야기에 등장하는 신과 인물의 감성에 중점을 둔다. ‘내 이름은 영등’ 편에서는 굿의 심방이 출연해 신을 부르면 일러스트 영상으로 바람신 영등이 나타난다. 어부들이 영등신을 모시게 된 과거의 이야기, 해녀 엄마와 아들, 그리고 관광객 아빠와 소녀가 영등제에 참여하는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내 이름은 자청비’ 편에서는 사건 위주의 전해 내려온 이야기를 자청비 소녀의 1인칭 시점에서 소녀의 감성에 중점을 둬 제주 섬 소녀의 이야기로 펼쳐진다.

총괄 프로듀서인 김진희 화이브행크 대표는 “제주의 선주민이든, 이주민이든, 방문객이든 제주의 굿과 신 이야기의 의미를 자녀에게 쉽게 전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기존의 공연과는 다른 미디어아트 프로젝션 매핑이 결합된 실감공연으로 가족이 함께 공연을 실감 나게 즐기면서 제주를 더 이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