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밀리 오리지널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 전자책 단독 출간

l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허규형 원장이 연재한 <오늘부터 새로운 마음과 시선> 뜨거운 독자 반응으로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 전자책 단독 출간 l 기존 콘텐츠에서 독자 눈높이에 맞춘 전문용어 해설부터 일상 속 사례 추가해 업그레이드 l 나의 마음 보살피고 타인과 유연한 관계 맺음이 필요한 현재인들에게 위로와 해결방안 제시 l 오는 8월, 종이책 출간부터 오디오북, 도슨트북 등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 공개 예정 l “밀리 오리지널 흥행 확인된 계기… 오리지널 IP 확보와 다양한 독서 콘텐츠 개발할 것”

307

(미디어원) 밀리의 서재가 ‘先 연재 後 출간’ 트렌드 성공 사례를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허규형 원장의 인문심리 교양 도서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 전자책 단행본을 밀리 오리지널로 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는 유튜브 ‘뇌부자들’ 채널 운영자 허규영 원장이 지난 2022년 밀리의 서재에서 총 5개월 동안 20회에 걸쳐 연재했던 <오늘부터 새로운 마음과 시선>을 한층 업그레이드하여 선보인 도서이다. 정신건강의학 전문 이론을 의료 현장 경험과 일상 생활 속 사연을 바탕으로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 수많은 독자들의 심금을 울리며 호평을 받았다.

밀리의 서재는 기존에 콘텐츠에서 독자들 눈높이에 맞춰 이론은 더 쉽게 설명하고 일상 사례를 풍부하게 추가했다.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는 바쁜 현대인들이 겪는 다양한 고민을 다루고 내 마음을 보살피는 동시에 타인과 유연한 관계를 지속할 수 있는 방법까지 차근차근 알려준다. 또한 저자인 허규형 원장이 실제로 겪은 고민을 책에 녹여내 독자로 하여금 누구나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다는 큰 위로를 전한다.

이번 도서에는 ▲내 마음은 나도 몰라요 ‘감정과 기분’ ▲MBTI만으로는 나를 말할 수 없어서 ‘성격 유형 검사’ ▲사회생활은 두 번째 자아가 해요 ‘페르소나와 억압’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더니 ‘자기 의지와 그 외의 것’ 총 4개의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나는 왜 자꾸 내 탓을 할까>는 공개 3일만에 내 서재에 담은 수 약 7천개와 한 줄 리뷰 1,100건을 기록했고, 독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오는 8월 종이책 출간부터 오디오북, 도슨트북과 오브제북 등 다양한 형태의 멀티 콘텐츠로도 제작하여 독자들을 다시 찾아올 예정이다.

밀리의 서재 김태형 출간사업본부장은 “밀리의 서재는 독자들의 반응을 빠르게 살펴볼 수 있어 흥행 가능한 콘텐츠 발굴에 확실히 유리한 면이 있다”라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先 연재 後 출간’ 트렌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향후 오리지널 IP 확보는 물론 전자책, 종이책, 오디오북 등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다양한 형태의 독서 콘텐츠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밀리의 서재는 작년에 황보름 작가의 <어서 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로 시작해 김호연 작가의 <불펴한 편의점 1,2> 등 전자책을 먼저 선보이고 인기에 힘입어 종이책까지 출간하여 베스트셀러로 등극한 선순환의 사례를 만들어오고 있다. 올해 초에는 오디오북 <환상서점>이 독자들의 전자책 요청이 쇄도하여 <환상서점: 잠 못 드는 밤 되시길 바랍니다> 전자책과 종이책까지 공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