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항공 신기종 첫 인천 취항

286

싱가포르항공은 신기종 A330-300의 첫 인천-싱가포르 노선 취항을 기념해 2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축하 행사를 가졌다. 싱가포르항공SQ603편을 이용해 싱가포르로 떠나는 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서, 280여 명의 승객들은 탑승 전 기념품을 선물 받고 승무원들과 즉석 기념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번에 도입된 A330-300은 총 285 석으로, 30석 (2-2-2 배치)의 비즈니스 클래스와 255석 (2-4-2 배치)의 이코노미 클래스로 구성되어 있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A330-300의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은 싱가포르항공이 항공사 최초로 A380을 도입했던 당시 선보였던 것과 동일한 편안함을 제공하며, 좌석 등받이마다 개인 모니터는 물론 헤드셋과 독서등을 설치하여 맞춤형 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업계 최초로 전 좌석에 아이팟 및 아이폰 연결 단자를 설치해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 음악, 영상을 10.6인치 와이드 모니터(이코노미 클래스 기준. 비즈니스 클래스는 15.4인치)를 통해 즐길 수 있으며, 싱가포르항공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KrisWorld를 통해 최신 단편물과 음악, 게임도 즐길 수 있다.

A330-300을 이용한 SQ603편은 오전 9시에 인천공항을 출발, 오후 2시 15분에 싱가포르에 도착하고, 복편인 SQ602편은 밤 11시 55분에 싱가포르 창이 공항을 출발해 다음 날 오전7시 20분경 인천에 도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