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간 항공안전협정 확대 본 궤도 올라

220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미국과의 항공안전협정(BASA:민간항공 제품의 수·출입에 있어서 안전성 인증절차를 수용관련 협정 )을 소형항공기 수준으로 확대하기 위한 기술평가회의가 지난8일부터 10일간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미국 연방항공청(FAA) 소속의 항공기 구조, 엔진, 전자장비와 제작기술 등 7개 전문분야 엔지니어와 항공법령등 항공행정 전문가로 평가팀을 구성하여 우리나라 정부의 인증체계(법령·인증조직·기술표준 정책 등 11개 분야)에 대해 미국과의 동등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체계를 갖추고 운영하는지를 확인하게 된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평가를 계기로 국제적으로 인정된 민간항공기 설계국 체계 구축과 국산 소형항공기 수출기반을 마련하는 초석을 마련하게 되는 계기라고 말했다.

FAA는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독자기술로 개발중인 4인승 소형항공기(모델명 KC-100)의 설계·제작·비행시험 등 주요 인증과정에 2012년까지 약 4~5 차례 참관할 예정이다.

일련의 과정을 거쳐 우리나라 인증체계가 미국과 동등하다고 판단되면 항공안전협정을 확대 체결하게 되며, 항공안전협정이 체결되면 우리정부가 형식증명을 발급하고 이를 근거로 FAA의 형식증명을 취득할 수 있다. 이로써, 미국 시장에 우리나라의 항공제품을 수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개발 중인 항공기 동체 전체를 복합재로 제작하여 중량을 최소화하고, 조종실은 차세대 항전장비를 채택하여 국제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항공기를 개발, 수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