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홍콩 국제관광박람회 ITE에서 한국관광 매력 홍보

289
한국관광공사-홍콩-국제관광박람회-현장사진

– 티웨이항공 재취항(7.14),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7월 증편으로 방한객 유치 확대 기대 –
– 한국여행상품 집중 프로모션으로 연말 홍콩 방한관광객 40만 명 달성 목표 –

(미디어원)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6월 15일부터 18일까지 홍콩 최대 국제관광박람회(ITE)에 참가하여 한국관광 홍보에 나선다. 이번 박람회에는 전 세계 약 50개국 400여 개의 지자체 및 관광업계가 참가하며, 박람회 기간 중 약 6만 명의 홍콩인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부산, 제주 등 지자체와 지역관광공사가 참가하는 ‘핫 플레이스존’, 강원도 및 하이원 리조트 등이 참여하는 ‘동계관광홍보존’, 관광벤처 업계가 참여하는 ‘K-관광벤처존’으로 구성된 한국관을 운영한다. 또한, 홍콩 대형 여행사의 한국여행상품 판촉행사, 국적항공사 공동 이벤트, 한국 대표 넌버벌공연 ‘난타’, 핫 플레이스 배경 ‘인생네컷’ 체험 등 다양한 소비자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올해 1~4월간 방한 홍콩인 관광객은 약 11만 명으로 ‘19년 동기 대비 약 52% 회복했으며, 이는 전체 방한시장 회복(48%) 대비 높은 수준이다. 특히, 7월부터는 홍콩과 한국 간 티웨이항공 재취항,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증편으로 항공 좌석 공급부족 문제가 일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되어 하반기에는 더욱 공격적인 홍콩인 관광객 유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 이재환 부사장은 “항공사들이 속속 한국-홍콩 간 노선 재취항 및 증편에 따라 홍콩 관광객 유치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런 분위기 속에 공사는 하계 성수기 수요 선점을 위해 이번 홍콩 최대 국제관광박람회에 참가해 한국 관광매력을 홍보하고, 한국여행 붐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국적항공사 및 홍콩 현지 여행업계와 공동으로 하반기 한국여행상품 프로모션을 펼쳐 올해 말까지 약 40만 명 이상의 홍콩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 홍콩지사는 지난 5월, 2023년 6월~9월 중 한국을 여행할 목적으로 항공권을 구입 완료한 홍콩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국 여행 관련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 홍콩인 관광객의 방한 목적 1위는 ‘미식(식도락)’이며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삼겹살, 불고기 등 한국식 BBQ, 2위는 치킨과 맥주, 3위는 갈비탕 등 한국식 탕류 음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쇼핑 품목으로는 의류 및 신발이 1위, 화장품류 2위, K-팝 굿즈가 3위를 차지, 한국의 생활 방식 자체가 매력적인 방한소재임을 확인하여 관련 테마 방한상품 개발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