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글로벌 스타트업 대축제‘Try Everything 2023’9월 개최

- 9. 13.(수)~15.(금)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 개최 - 스타트업, 글로벌 투자기관 등이 참여하는 80여개의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 현재 온·오프라인 전시, 밋업(meet-up)을 희망하는 스타트업 모집중 - 참여형 프로그램 및 체험형 전시 확대 등 “글로벌 최대 스타트업 투자 축제”의 원년 기대

217

(미디어원) 서울시는 전 세계 유망 스타트업과 대·중견기업, 투자자·액셀러레이터 등 창업생태계 구성원들이 함께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대축제 ‘트라이 에브리싱(Try Everything) 2023’을 오는 9월 13일(수)~15일(금),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스타트업 서울: Tech Rise’ 개최를 시작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모든 것을 시도한다’는
스타트업의 도전 정신을 상징하는 ‘Try Everything’이란 이름으로 매년 9월 글로벌 스타트업 대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약 6만여 명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여했던 ‘Try Everything 2022’에서는 더 샌드박스(The Sandbox) 공동설립자인 세바스티앙 보르제(Sebastien Borget)와 조지메이슨대 타일러 코웬(Tyler Cowen) 교수가 기조연사로 참여해 스타트업과 창업생태계 구성원들에게 인상깊은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또한 대‧중견기업-스타트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서울 오픈이노베이션 비전 선포’를 비롯하여 스타트업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위한 투자유치(IR) 피칭 및 국내외 유명인사들의 강연 등의 프로그램들이 진행되었으며, 총 625억원의 스타트업 투자 유치 성과를 기록했다.

2023년 ‘트라이 에브리싱(Try Everything)’은 대·중견기업-스타트업 오픈이노베이션, 투자자-스타트업 IR 피칭, 국내외 유명인사들의 스타트업 트렌드 강연 등 80여개의 다양한 스타트업 전문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며, 특히 올해는 엔데믹 이후 개최되는 첫 행사인 만큼 체험형 전시 부스를 통해 서울 스타트업의 기술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대학생 및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참여형 프로그램을 확대하여 스타트업 관계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행사장을 방문한 참관객들은 올해 새롭게 도입된 AI/AR 기반의 “체험형 기획전시관”을 방문하여 스타트업의 기술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1백여 개의 스타트업 전시 부스를 통해 서울의 우수한 스타트업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구체적인 창업 아이템을 보유한 예비 청년 기업가들을 위한 ‘창업 버스킹’, 퀴즈를 통해 스타트업 지식왕을 뽑는 ‘스타트업 토너먼트 퀴즈쇼’, 시민들이 뽑은 ‘유망 스타트업 어워즈’ 등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신설하여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 세부 프로그램은 추후 안내 예정

또한, 스타트업을 위해서는 온‧오프라인 전시, 상시 밋업(meet-up) 및 1:1 밋업, 경진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며, 현재 온·오프라인 전시와 밋업 신청이 가능하다.
스타트업으로서 지식재산권(IP) 창출, 국내외 투자유치, 글로벌 사업화 진출 및 판로개척 등 우수사례 보유 기업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오프라인 전시를 희망하는 기업은 8월 8일(화)까지,
온라인 전시를 희망하는 기업은 9월 11일(월)까지 Try Everything 홈페이지(https://www.tryeverything.or.kr/)를 통해 참가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맞춤형 상시 밋업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은 Try Everything 홈페이지와 서울시 창업 통합 플랫폼 ‘스타트업플러스(https://www.startup-plus.kr/)’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국내외 투자자와 1:1 심층 밋업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은
8월 1일(화)부터 8월 25일(금)까지 Try Everything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국내외 유명 인사들의 강연, 글로벌 대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국내 주요 창업플레이어 협력 프로그램 등이 마련되어 있으며 세부 프로그램은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지속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김태균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올해로 4회째 개최하는 트라이 에브리싱(Try Everything)은 글로벌 경기둔화와 스타트업의 위기 극복을 위한 스타트업 투자매칭에 집중하고 투자붐업을 위해 코리아챌린지 등 경연대회를 확대할 뿐 아니라, 대학생 등 일반 시민 참여 확대를 통해 대중성을 강화하겠다”며
“2023년은 해외 및 민간 창업플레이어가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강화하여 글로벌 최대 투자 축제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