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블라디보스톡과 의료관광 MOU 체결

358


인천 의료관광 유치단(인천시, 국제교류센터, 가천길병원, 인하대병원, 나은병원, 서울여성병원)은 지난 6월 29일부터 사흘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을 방문해 해외 환자 유치활동의 첫발을 내딛었다.
유치단은 29일 저녁 극동러시아 한국의료관광 정보센터 방문, 30일 오전 현지 병원 시찰과 오후 병원과 에이전트와의 설명회, 7월 1일 블라드 엑스포 참관 등의 여정을 마치고 2일 오후 인천으로 귀국했다. 특히, 30일 오후 한국관광공사 블라디보스톡 지사와 공동으로 현지 병원과 에이전트 관계자 30여명을 초청한 설명회는 사업추진 개요, 의료기관 현황, 선진의료기술 등을 소개해 참석자들과 현지 언론으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또, 인천시는 극동러시아 한국관광공사 및 쁘리모스리키 클럽과 인천-러시아간 ‘의료관광 유치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을 체결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이날 오전에는 블라디보스톡 주립병원을 방문해 병원장으로 부터 현지 의료기관 현황을 소개받고 환자연계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 병원은 20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며 외래 환자가 하루 평균 300여명으로 지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병원이다. 한국관광공사 블라디보스톡 지사장(박현봉)에 따르면 “현재 러시아인들은 주로 싱가폴, 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 의료관광을 선호 하고 있지만 최근 성형, 미용, 출산을 위해 한국으로 의료관광을 떠나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고 전한다. 이에 발맞춰 인천시는 지난 4월 의료관광실무대책 TF팀을 구성하여 의료관광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 한 관계자는 “인천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연해주(블라디보스톡, 사하공화국)지역을 거점으로 유치활동을 시작한 후 러시아 전역과 중국, 동남아시아를 대상으로 해외환자 유치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라고 전했다. 해외 환자의 시장규모는 1,000억 달러로 외국인 1인 환자 유치 시 경제적 효과는 697만원, 국내환자 진료비 7배에 달한다. 이는 고용인력 확대와 외화수입 증대의 고부가가치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관광공사 블라디보스톡지사도 일찍부터 러시아 의료관광객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006년도에 이미 의료관광사업 계획을 추진했으며 올해는 극동러시아 의료관광 종합정보센터 현판식을 개최하고 상담회를 진행했다. 또, 분기 1회씩 무료 건강검진 프로모션과 의료 관련 박람회 참가 등으로 향후 극동러시아에서 한국으로 오는 의료관광객을 1천 200명으로 목표로 잡고 있다.
괄목만한 점은 지난 7월 1일에서 3일까지 열린 2010 블라드 엑스포에 참가했으며, 국내 기업 및 병원의 부스 예약 및 현지와 B2B 미팅 형성 등에 적극 참여 했다. 극동러시아의 ‘의료관광’ 을 중심으로 하는 단독 박람회의 부재 가운데 의료를 주제로 하며 현지 정부의 지원을 받는 박람회에 한국의료관광을 알린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블라디보스톡은 2012년 APEC 추친 등을 앞두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경제, 비즈니스의 중심으로 부상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2010년은 도시 150주년과 한·러 수교 20주년을 동시에 맞는 해임을 감안할 때도 한국관광공사 블라디보스톡지사의 각종 행사에서의 홍보는 돋보인다.
이번 블라드 엑스포 이후 블라디보스톡 지사의 의료관광 관련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번 인천시의 방문자와 병원 관계자 명단은 표-1 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