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본인의 아르바이트 소득에 만족하지 못하는 알바생 10명 중 9명이 투잡, 쓰리잡 등 ‘N잡’을 생각하고 있으며, 4명 중 3명은 ‘알바 보릿고개’를 겪으며 약 2주 만에 알바비를 모두 소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알바생 1,136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64.7%가 본인의 월 평균 알바 소득에 대해 만족하지 못하며 알바비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알바비가 부족한 이유로는 월세, 공과금, 교통비 등 ‘부담스러운 고정 지출 비용(34.6%)’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다음으로는 비싼 물가(21.4%) 적은 최저시급(13.2%) 외식, 문화생활 등 특정 분야에서의 과소비(10.7%) 충동구매 등 계획없는 지출(9.5%) 등이 이었다.

이들 10명 중 9명(89.0%)은 부족한 알바비 때문에 투잡, 쓰리잡 등 ‘N잡’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밝혔으며, 실제로 19.8%는 현재 N잡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N잡으로 선택한 업직종은 카페(21.3%) 음식점(16.3%) 편의점(11.4%) 강사교육(8.2%) 패스트푸드(7.3%) 베이커리(5.7%) 배달대행(3.2%) 등이 있었다.

특히, 알바비에 불만족하는 알바생 4명 중 3명(76.9%)은 다음 월급날이 오기 전 알바비를 모두 소진하는 ‘알바 보릿고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알바비를 모두 소진하는데 걸리는 기간은 평균 17.1일로 약 2주 가량이다.

다음 알바비를 받기 전까지는 ‘지출을 최소화(32.8%)’하는 방법으로 생활하거나 ‘모아뒀던 비상금을 활용(24.8%)’한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밖에 부모님께 용돈을 받아서(19.3%) 신용카드, 휴대폰 결제 등을 이용(13.0%) 가족, 친구, 지인 등에게 빌려서(6.1%) 단기 알바를 통해 새로운 소득을 얻어서(2.8%) 등의 답변도 있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