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한국정신사회재활협회, 정신장애인 가족상담 교육 첫 발 내디뎌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가족상담실습과정 중 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출처: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원장 허선, 이하 인력개발원)은 9월~10월동안 한국정신사회재활협회와 협력하여 가족지원활동가가 되고자 하는 가족대상으로 ‘정신장애인 가족상담교육’을 처음으로 실시했다.

가족지원활동가는 정신질환을 앓는 당사자와 그들의 가족을 지지하고 심리적 회복을 돕기 위해 활동할 정신장애인 가족이다. 정신질환자 가족에게 가장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사람은 비슷한 경험을 직접 겪은 가족이며, 그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가족을 이해하고 공감하면서 누구보다도 그들을 위로하고 치유를 도울 수 있다.

기본 가족교육을 이수하고 타인(가족)을 돕길 원하는 가족은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이 진행하는 가족지원활동가 양성기본교육 및 심화교육을 받을 수 있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은 2017년부터 가족지원활동가양성교육을 시작하여 올해 3차 교육을 9월에 실시하여 총 64명의 가족지원활동가를 양성하였다.

가족지원활동가 교육은 2~3일의 이론교육으로 구성되어 있어 가족상담을 주로 하게 되는 가족지원활동가에게 좀더 전문적인 상담교육이 필요하다. 이러한 이유로 인력개발원은 [가족상담교육]을 별도로 기획하게 되었다.

9월 6일부터 시작한 가족상담교육은 1일의 상담이론 교육을받은 후, 9월23일부터 10월 4일까지 2주간 서울특별시 중곡동에 위치한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진행된다.

실습과정을 통해 국립정신건강센터를 이용하는 정신질환자 가족 약 100명이 상담을 받았다. 상담을 받은 가족 중 한명은 이번 상담을 통해 전문가에게는 받을 수 없었던 위로를 받을 수 있었고 누군가 공감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되었다며 상담가의 조언을 통해 가족으로서 당사자의 회복을 돕기 위한 태도를 배울 수 있었다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실제 상담에 참여한 가족지원활동가는 당사자를 돕고 싶어도 방법을 몰라 병이 악화 될 때까지 방치하는 가족이 많은 것이 안타깝다며 나의 경험이 다른 가족에게 도움이 되어 당사자, 가족 모두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