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법무부 “검사 징계위원회를 이번주 금요일로 연기하기로”
“금일 법원의 집행정지 인용 결정 존중”
尹 요청 아닌 고기영 법무차관 사의에 따른 후속조치로 보여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징계하기 위한 검사 징계위원회를 오는 2일에서 4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의 연기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했지만 징계위원장 대행을 맡을 고기영 법무부 차관이 사의를 표명한 것이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법무부는 1일 오후 기자단에게 “충분한 절차적 권리와 방어권 보장을 위해 검찰총장의 요청을 받아들여 검사 징계위원회를 이번주 금요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법무부는 “금일 법원의 집행정지 인용 결정은 직무정지라는 임시조치에 관한 판단에 국한된 것으로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향후 징계 혐의 인정 여부 및 징계 양정은 검사 징계위원회에서 법과 절차에 따라 충실한 심의를 통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법무부는 이날 고 차관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 인사를 조속히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의 요청보다는 고 차관의 사의 표명에 따른 후속 조치를 위해 징계위를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는 추 장관 대신 징계위에 위원장 대행으로 참석할 인선에 서두를 것으로 관측된다. 신임 법무부 차관이나 심우정 법무부 기조실장 등이 물망에 오른다.

펜앤드마이크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