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조리팀 2010 요리월드컵 금메달 수상

236

롯데호텔 조리팀 소속 정상규 조리장(파티셰)과 나성주조리장(파티셰)이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룩셈부르크에서 나흘간 열린 ‘2010년 요리 월드컵(2010 Culinary World Cup)’에 서 각각 금메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정상균 조리장은 개인전 부문 중 ‘페스트리(제과)’ 종목과 ‘파티세리(공예)’ 종목 2가지를 석권하며 대회 유일한 금메달 2관왕에 올랐고, 모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단 한 명에게 주어지는 최고상인 “Showpiece of the EXPOGAST 2010” (일명 World Cup)을 동양인 최초로 수상했다.
또한 ‘파티세리(공예)’ 종목에서 공동 금메달을 수상한 나성주 조리장은 지난 2008년 열린 ‘IKA 독일세계요리올림픽’ 개인전 부문에서 ‘설탕공예’로 금메달을 따며 동양인 최초로 대회 MVP에 선정된 바 있다.
올해로 11번째를 맞이한 ‘요리 월드컵(Culinary World Cup)’은 ‘IKA 독일세계요리올림픽(International Culinary Olympics)’과 함께 세계 3대 요리대회 중 하나로 하루 관람객만 5만명이 넘는 대규모 국제대회이며, 4년에 한번씩 전세계 50여 개국의 조리장들이 모여 기량을 뽐내는 축제의 장이다. 4일간 9개 부문에서 진행되며, 올해는 56개국 3,000여명의 조리장들이 참가해 열기를 더했다. 심사는 주방에서의 태도를 비롯해 준비과정과 복장, 기구 및 주변정리, 서비스 등 요리사가 갖춰야 할 전문적인 자질에서부터 완성된 요리의 맛과 색, 풍미의 조화, 창의성과 표현력 등에 이르기까지 총 4개의 카테고리 내 20여 가지 세부항목에 걸쳐 까다롭게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