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워치5 시리즈, 피부 온도 기반의 생리 주기 예측 기능 지원

255
뉴스 제공삼성전자

(미디어원) 삼성전자가 ‘갤럭시 워치5’와 ‘갤럭시 워치5 프로’에서 피부 온도 기반의 생리 주기 예측 기능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삼성 헬스 앱’ 업데이트가 20일부터 시작되며, 갤럭시 워치 5 시리즈의 ‘블루투스’ 모델부터 적용된다.

해당 기능은 삼성전자의 정교한 센서 기술과 ‘내추럴 사이클스’의 알고리즘을 결합해 구현되며, 기존의 캘린더 기반 생리 주기 예측 방식에 피부 온도 정보를 더해 보다 편리한 예측을 돕는다. 내추럴 사이클스(Natural Cycles)는 여성 건강 관련 기술 선도 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온도 기반의 생리주기 예측 알고리즘을 탑재한 앱을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생리 주기 단계에 따라 피부 온도가 달라지는데, 갤럭시 워치5 시리즈에 탑재된 온도 센서가 사용자의 수면 중 피부 온도를 측정하고 이후 생리 주기가 어느 단계에 있는지 예측한다.

삼성 헬스 앱은 생리 주기와 함께 예상 배란일, 예상 가임기 등을 직관적으로 알려주고, 측정된 피부 온도는 그래프로 표시해 준다.

또한 일일 기록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자신의 증상과 기분 등을 입력하면, 생리 주기 단계에 맞는 유용한 팁을 함께 제공한다. 그뿐만 아니라 명상, 스트레칭 등 증상 완화를 위해 도움이 되는 콘텐츠도 지원한다.

한편, 갤럭시 워치5 시리즈는 적외선 방식의 비접촉식 온도 센서를 통해 수면 중에도 쉽고 편안하게 피부 온도를 자동으로 측정해준다. 측정된 데이터와 정보 등은 암호화돼 사용자의 기기에 안전하게 저장된다.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 헬스팀장 혼 팍(Hon Pak) 상무는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센서 기술을 통해 사용자에게 종합적이면서도 깊이 있는 건강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갤럭시 워치5 시리즈의 온도센서를 통해 사용자들이 개인 건강에 대한 이해를 보다 높이고 편리하게 자신의 생리 주기를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기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 이 기능은 가임기 연령대의 여성들을 위한 기능으로, 18세 이상의 사용을 권장한다. 또한, 모델별로 지원 일정이 상이할 수 있다.

· 예측값은 갤럭시 워치5 시리즈의 착용 방법이나 정도, 입력값, 주변 환경 등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 생리 주기 기능은 피임의 용도로 사용될 수 없다. 만일 배란을 억제하기 위한 호르몬제를 투약하거나 치료를 받고 있다면, 본 기능은 배란일을 추적하는데 사용될 수 없다.

· 자격을 갖춘 의료 전문가의 상담 없이 해당 기능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의료적으로 해석하거나 의학적 조치를 취하면 안 된다. 건강에 염려되는 부분이 있다면 의학 전문가와 상담이 필요하다.

· 의료 기기 승인/등록에 대한 국가별 제한으로 인해 이 기능은 현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국가에서 구매한 시계와 스마트폰에서만 작동된다.

· 생리 주기 추적 기능 제공 예정 국가는 △오스트리아 △벨기에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키프로스 △체코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헝가리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이탈리아 △한국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노르웨이 △폴란드 △포르투갈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영국 △미국으로 총 32개국이다.

· 해당 기능 사용을 위해서는 ‘갤럭시 워치5 시리즈’와 ‘연동된 스마트폰’ 모두에 최신 버전의 ‘삼성 헬스 앱’을 설치해야 하며, 연동된 스마트폰에 따라 지원 기능이 상이할 수 있다.

· 기능 사용 방법은 삼성 헬스 앱에서 ‘생리 주기 선택→민감정보 처리에 대한 동의→마지막 생리 정보 및 생리 주기 입력→피부 온도로 생리주기 예측 기능 활성화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