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골프존, 골프 플랫폼과 AI 접목 위한 협력 MOU 체결

286
뉴스 제공SK텔레콤

(미디어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이 골프존(각자 대표이사 박강수·최덕형)과 ‘골프 플랫폼과 AI 접목을 위한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골프존 사옥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는 SKT 김혁 미디어제휴 담당, 오경식 스포츠마케팅 담당과 골프존 미디어사업부 손장순 상무, 골프존GDR(Golfzone Driving Range) 아카데미 김아성 실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양사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 협력을 약속했다.

SKT와 골프존은 5월 18일 개막하는 ‘SK텔레콤 오픈 2023’에서 협업에 나설 예정이다.

우선, 양사는 골프존 매장에서 아마추어 골퍼들이 대회가 열리는 제주도 핀크스 골프클럽을 배경으로 실력을 겨루는 ‘SK텔레콤 오픈 아마추어 최강자전’을 개최한다.

해당 대회의 예선전은 5월 14일까지 진행되며, 5월 21일에는 예선 상위권 참가자들이 대전 소재 골프존 조이마루에서 오프라인 대회를 하고 우승자를 가릴 예정이다. ‘SK텔레콤 오픈 아마추어 최강자전’은 JTBC골프와 스크린골프존 채널을 통해 5월 21일 ‘SK텔레콤 오픈’ 파이널 라운드 종료 즉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SK텔레콤 오픈’ 현장에선 SKT의 AI 휴먼 기술과 골프존 GDR 기술을 연동한 ‘AI 휴먼 원포인트 레슨’ 서비스를 갤러리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양사는 골프 분야에서 AI 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협력을 계속해 이어갈 예정이다.

김혁 SKT 미디어제휴 담당은 “SKT와 골프존이 AI 기술과 골프 플랫폼 분야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할 것”이라며 “양사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새로운 서비스들을 발굴해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골프존 미디어사업부 손장순 상무는 “SKT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새로운 AI 골프, 스포츠 서비스 및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스크린을 넘어 골프 산업 전반에 걸쳐 골프를 통한 즐거움과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등 차세대 서비스와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