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월드 IT쇼 2023 참가해 다양한 혁신 기술·서비스 전시

340
뉴스 제공SK텔레콤

(미디어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이 19일부터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막하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 IT쇼 2023(WIS 2023)’에서 AI, UAM, 메타버스 등 자사의 다양한 첨단 ICT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SKT는 이번 전시에서 이미 우리 생활 속에 깊이 자리 잡은 SKT의 AI를 상징하는 ‘AI & I’라는 테마로, 코딩 언어를 형상화한 디자인의 870㎡ 규모 전시관을 운영한다.

SKT는 전시 공간 절반 이상을 다채로운 AI 서비스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꾸몄다. 관람객들은 전시관을 돌아보며 ‘AI 컴퍼니’를 표방하는 SKT의 다양한 AI 기술과 서비스들을 직접 눈앞에서 체험할 수 있다.

◇ 개인 맞춤형 인공지능 A.(에이닷)부터 다양한 산업에 적용된 AI 서비스까지

SKT 전시관은 입구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A.(에이닷) 마스코트가 관람객을 맞이하고, 퀴즈쇼 이벤트를 통해 일상을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AI 활용 사례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또한 관람객들은 안내요원의 설명을 들으며 에이닷이 제공하는 기억 기반 대화, 통화 내용 요약, 이미지와 음성을 인식하는 멀티모달 기능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사람과 사물을 지능적으로 포착하는 AI 카메라, 음성으로 인포테인먼트부터 차량 제어까지 가능한 차량용 AI ‘누구 오토’, 저전력·고성능 AI 반도체 ‘사피온 X220’과 AI를 기반으로 에너지를 관리하는 가상발전소 기술 등 산업에 적용된 다양한 AI 기술 시연도 함께 볼 수 있다.

또한, 반려동물의 엑스레이 사진을 분석·진단 결과를 15초 이내에 제공해 수의사의 진료를 돕는 ‘엑스칼리버’ 등 동물 복지에 AI가 활용되는 사례도 소개한다.

◇ 실물 크기 UAM 항공기 탑승한 시뮬레이터로 현실감 넘치는 체험 선사

전시관 안쪽 실물 사이즈의 UAM(Urban Air Mobility) 가상 체험 시뮬레이터가 설치된 공간은 관람객들에게 차별화된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독점 파트너십을 체결한 세계적인 UAM 기체 선도 기업 조비 에비에이션(Joby Aviation)의 실물 사이즈의 UAM 모형 기체와 가상 체험 시뮬레이터를 결합해 이번 전시에 선보인다. 관람객들은 VR 기기를 착용하고 시뮬레이터에 탑승, 2030년의 서울과 부산을 비행하며 연계 교통, 배터리 충전, 인포테인먼트 등 서비스를 생생하게 경험하게 된다.

SKT의 UAM은 이미 여러 전시회에서 세계인의 주목을 받은 바가 있다. 올해 초 열린 CES2023과 MWC23에서도 이미 소개되어 많은 관람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으며, 최근 부산을 방문한 국제박람회기구 실사단도 SKT의 UAM 시뮬레이터에 탑승해 대한민국의 앞선 ICT 역량을 직접 체험하기도 하였다.

◇ AI 스타트업과의 ESG 협업, AI 기반 사회안전망 강화 사례도 소개

SKT는 이번 전시에서 AI 스타트업 투아트와 함께 시각장애인의 일상을 돕는 배리어프리 서비스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관람객은 세계적 권위의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 입상한 시각보조 서비스 ‘설리번플러스(Sullivan+)’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관람객은 시각을 차단한 채로 음성 안내를 통해 주변 사물을 인식하는 체험에 참가할 수 있다. 음성 안내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통해 사람·글자·사물 색상 등을 인식해 제공된다.

이와 함께 SKT는 다수의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고령자나 중증질환이 있는 환자들의 돌봄을 위해 제공 중인 AI 돌봄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사례들을 소개하는 공간도 마련했다.

박규현 SK텔레콤 디지털커뮤니케이션담당은 “우리 삶에서 떼어놓을 수 없는 조력자이자 친구로 발전해가는 SKT의 AI 기술력과 서비스를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며 “이번 전시가 관람객들이 대한민국 미래 앞선 ICT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