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은퇴한 보잉 777 항공기 자재 활용 업사이클링 네임택과 골프 볼마커 출시

⊙ 5월 3일 HL7715 보잉 777-200ER 은퇴 항공기 해체 과정에서 나온 자재 활용해 제작한 네임택 및 골프 볼마커 출시 ⊙ 은퇴 항공기 활용한 업사이클링 굿즈 제작은 이번이 세번째 … 출시 때마다 큰 인기 끌어 ⊙ ESG 경영 강화 일환으로 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 지속 모색 계획

438

(미디어원) 대한항공은 5월 3일 은퇴한 보잉 777-200ER 항공기 자재를 활용한 네임택과 골프 볼마커를 출시했다.

대한항공이 은퇴한 항공기를 활용해 친환경 업사이클링 상품을 제작·출시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앞서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보잉 777 항공기 자재를 이용한 네임택을 출시했다. 이어 같은 해 9월에는 보잉 747-400 항공기 자재를 활용한 네임택과 골프 볼마커를 선보였다. 은퇴 항공기 자재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상품은 출시 때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끈 바 있다.

이번에 출시된 네임택과 볼마커는 등록기호 HL7715의 보잉 777-200ER 항공기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자재를 활용해 제작됐다. 해당 항공기는 도입 이후 전 세계 95개 도시를 대상으로 총 11,274회의 비행을 마치고 2020년 3월 샌프란시스코~인천 비행을 끝으로 은퇴했다.

업사이클링 네임택과 볼마커는 항공기 동체 표면을 잘라내어 제작됐으며, 사용된 동체 부분에 따라 두께와 색상이 다르다. 두 제품에는 ‘BOEING 777-200ER’ 레터링과 항공기 일련번호인 HL7715가 새겨져 있으며, 제품마다 고유의 시리얼 넘버가 부여되어 있어 희소 가치를 더하고 있다.

이번 네임택은 직사각형과 다각형 두 가지 모양으로 출시되어 선호하는 모양으로 선택 구매할 수 있다. 골프 볼마커 세트는 원형과 반달형 볼마커 각 1개씩 총 2개로 구성되어 사용자의 선호와 필드에서의 용도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제품 소재는 무게가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합금으로 항공기에 쓰이는 두랄루민이다. 네임택 5000개, 골프 볼마커 2000세트 한정 수량 제작되어 충분한 소장 가치가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에 출시된 네임택과 볼마커를 이스카이숍 홈페이지(e-skyshop.com)를 통해 판매한다. 판매 가격은 네임택 45000원, 볼마커 세트 56000원이며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은 각 품목별 1개로 제한된다.

또한 네임택 2000개에 한해 선착순으로 구매자의 이름과 연락처를 새기는 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각인 서비스 비용은 2500원이며 이스카이숍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한편 대한항공은 은퇴 항공기 자재를 활용한 상품 제작 이외에도 다양하고 창의적인 친환경 행보로 ESG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22년 12월에는 부분 훼손으로 재사용이 어려워진 기내 담요를 활용해 보온 물주머니를 만들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했다. 올해 2월에는 노후 구명조끼를 활용, 친환경 파우치를 제작해 출시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ESG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