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접근성 인식의 날 맞아 갤럭시 버즈2 프로의 ‘주변 소리 듣기’ 기능 개선

308
뉴스 제공삼성전자

(미디어원) 삼성전자가 18일 ‘세계 접근성 인식의 날’을 맞아 무선 이어버드 ‘갤럭시 버즈2 프로’의 개선된 기능을 소개했다. 새로운 기능을 위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올해 2분기 이내에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버즈2 프로의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이 기존 3단계에서 2단계가 더해져 총 5단계까지 지원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변 소리 듣기 5단계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실험실 메뉴를 통해 활성화 가능하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갤럭시 버즈2 프로를 통해 대화나 안내 방송 등 주변 소리를 보다 크게 들을 수 있게 된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교와 삼성서울병원에서 각각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갤럭시 버즈2 프로의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은 청력이 다소 낮은 사람들의 언어 인지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단, 갤럭시 버즈2 프로는 의료기기가 아니며 난청 환자의 치료를 위한 보청기를 대신할 수 없다(난청 증상이 있는 경우 의사와 상의).

한편, 갤럭시 버즈2 프로는 ‘주변 소리 듣기 설정’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이를 활용해 사용자는 자신의 필요와 선호에 맞게 볼륨과 음색 등을 미세 조정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갤럭시 웨어러블 앱의 접근성 메뉴 내에서 설정 가능하다.

또한, 갤럭시 버즈2 프로는 왼쪽과 오른쪽 주변 소리 볼륨을 각각 조절해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자신의 양쪽 청력을 고려해 볼륨을 각각 설정해 최적으로 주변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삼성전자 MX사업부 선행오디오랩 문한길 마스터는 “세계 접근성 인식의 날을 맞이해 갤럭시 버즈2 프로의 향상된 접근성 기능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삼성전자는 갤럭시 버즈2 프로를 통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더 나은 일상의 소리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