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얼굴인식 비대면 실명인증 서비스 선보인다

267
뉴스 제공신한카드

(미디어원) 신한카드(사장 문동권)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카드를 신청할 때 얼굴을 통해 본인 확인을 할 수 있는 ‘얼굴인식 비대면 실명인증’ 서비스를 카드 업계 최초로 선보이며 신한카드 기존 회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얼굴인식 비대면 실명인증 서비스는 고객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카드를 신청할 때 실명 확인을 위해 촬영한 신분증 사진과 실시간 얼굴 영상을 안면인식 알고리즘으로 비교해 본인 확인을 완료하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온라인 비대면에서의 실명인증 방식의 하나로써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았다.

얼굴인식 비대면 실명인증 서비스는 신한카드 기존 회원이 신한플레이에서 카드를 신청하는 과정에서 신분증 확인 이후 ‘얼굴인증’을 선택하면 별도 준비 과정 없이 핸드폰 카메라를 통한 얼굴 영상만으로 바로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다.

본인 계좌를 통한 1원 인증 외에도 얼굴인증 수단을 추가해 인증 방식을 다양화했다.

또한 얼굴 촬영을 할 때 간단한 동작 지시로 본인이 실시간으로 촬영하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라이브니스 검사법’ 기술과 신분증 확인을 결합해 보안성도 확보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얼굴 정보를 이용한 안면인식 결제 서비스인 ‘신한 페이스페이(Face Pay)’를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아 현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얼굴인식 비대면 실명인증 서비스를 통해 쌓은 경험을 기반으로 비대면 금융 환경에서의 생체인증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얼굴인증 등 생체인증 방식은 도용이 어렵고 인증수단을 별도 소지할 필요가 없어 비대면 금융거래에 최적화한 방식이라며, 앞으로 카드 신청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대면 금융 업무에 얼굴인증 방식을 적용해 안전하고 편리한 비대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