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단장 마친 부산 최고(最古) 호텔 웨스틴 조선 부산, 전관 리뉴얼 오픈

q 부산 최초 특급 호텔 웨스틴 조선 부산, 3년간의 전관 리뉴얼 프로젝트 통해 새단장 마쳐 q ‘New Wave in Haeundae’라는 테마 아래, 천혜의 자연 환경, 클래식한 무드 적용한 인테리어

145

(미디어원)부산을 대표하는 최고(最古) 특급호텔 ‘웨스틴 조선 부산’이 3년여간의 리뉴얼 프로젝트를 마치고 고객들을 맞이한다.

웨스틴 조선 부산은 ‘뉴 웨이브 인 해운대(New Wave in Haeundae)’라는 콘셉트 아래, 객실을 시작으로 수영장, 그리고 최근 로비 및 파노라마 라운지 등 공용부 공간까지 순차적으로 리뉴얼 작업을 진행해왔으며 올 7월 10일(수)부터 새단장한 모습으로 고객들을 맞이한다.

고객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부분 리뉴얼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리뉴얼은 ‘웨스틴 조선 부산’ 모습 자체를 동백섬과 해운대를 둘러싼 자연 환경 속 하나의 오브제로서 다가갈 수 있도록 디자인에 담아냈다.

가장 마지막 마무리로 새단장을 마친 로비층은 프론트 데스크가 자리한 리셉션과 파노라마 라운지까지 리뉴얼을 완료하면서 부산 최고의 특급 호텔로서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위용을 갖췄다.

로비 공간은 웨스틴 조선 부산의 클래식한 무드와 편안함은 간직하면서도 탁 트인 개방감 속에 생동감 넘치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로비는 호텔의 첫 인상이자 고객들에게 편안한 쉼을 제공하는 공간인만큼 동백섬과 해변의 내추럴한 무드와 컬러 포인트를 인테리어에 적용해 생동감을 더해 마치 해운대의 풍경이 액자 속에 담긴 듯한 느낌을 준다.

파노라마 라운지는 부산에서 가장 많은 싱글몰트 위스키를 보유한 바로 재탄생되며 모던&클래식을 메인 테마로 하여 낮과 밤 각기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음악과 조도 등 디테일에 집중했다. 특히 바 공간은 황동빛의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반짝이는 유리 장식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낮에는 따스한 햇살을 받으며 애프터눈티 세트와 함께 우아하고 여유로운 오후를, 저녁에는 약 80여종의 다양한 위스키와 시그니처 칵테일, 바 푸드를 곁들이며 해운대의 야경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바다를 정면으로 바라보는 창가에 2인이 나란히 앉을 수 있는 프라이빗 좌석을 마련해 시시각각 변하는 아름다운 해변의 모습을 조망할 수 있다.

지난 해 리뉴얼을 마친 객실과 수영장 또한 웨스틴 조선 부산의 상징성을 담아 완성되었다.

해운대 동백섬을 둘러싼 소나무와 동백나무의 브라운 컬러와 해변의 모래를 연상시키는 베이지톤을 베이스로 바다, 숲의 청록을 포인트로 활기를 부여했다. 기존의 가구가 차지하는 볼륨을 최소화해 공간감을 살리며 기존의 1인용 암체어를 소파로 변경했다. 또한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다이닝 테이블 구성 등으로 공간을 더욱 여유롭고 효율적으로 활용해 편안하고 안정적인 휴식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수영장은 탁 트인 해운대 바다를 더욱 아름답게 감상할 수 있는 야외 테라스 공간에서 여유로운 휴양지의 편안함을 느낄 수 있으며 실내 공간 내 천장의 차양은 자연 채광과 은은한 실내 조명이 적절한 조화를 이뤄 휴식에 최적화된 무드를 완성했다.

웨스틴 조선 부산 박상조 총지배인은 “3년여간의 순차적으로 리뉴얼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기존의 웨스틴 조선 부산의 클래식한 매력을 살리는 동시에 모던하면서도 감각적인 인테리어 요소를 더해 고객분들께 더욱 편안한 휴식을 선사하고자 했다.” 면서 “웨스틴 조선 부산이 그동안 오랜 세월에 걸쳐 추구해 온 ‘고객과 전통’의 가치를 늘 새기며 새로워진 공간만큼이나 최상의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웨스틴 조선 부산(Westin Josun Busan)은 1978년 6월 오픈한 이래 부산을 방문하는 수많은 국빈들을 맞이하며 명실상부 부산을 대표하는 호텔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290개 객실과 총 5개의 F&B 업장을 보유하며 동백섬 입구에 위치해 해운대 바다를 조망하는 동시에 해안 절경을 따라 조성된 동백섬의 아름다운 산책로와 풍경을 접할 수 있으며 광안대교, 오륙도 등 주요 관광 명소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