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아시아나항공이 업계 최초로 휴대폰에 의한 수하물 추적서비스를 제공을 시작했다. 이미지:아시아나항공 앱 캡쳐

(미디어원=권호준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8일부터 국내 항공사 최초로 휴대폰을 통한 수하물 탑재 정보 확인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의 탑승객은 아시아나 항공의 모바일 앱을 통해 본인 수하물의 탑재 여부 및 탑재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항공 수속을 마친 후에도 수하물이 정상적으로 탑재되었는지를 알 수 없어 수하물을 찾을 때까지 갑갑했던 여행객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아시아나항공 수하물 탑재 정보 확인 서비스의 이용은 아시아나항공의 모바일앱을 다운받은 후, 앱을 열어 앱 하단의 더보기를 클릭하고 로드되는 메뉴 중 나의 수하물 찾기를 누른 후 필수 정보 입력 후 수하물조회를 하면 된다.

아시아나항공의 수하물 탑재 정보 앱 서비스는 인천공항 출발 항공편에 한해 우선 적용되며, 향후 세계 주요 공항을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특정 승객 하기(下機)등 비정상 상황 시 수하물 위치 파악이 용이해 항공기 지연을 최소화할 수 있는 등 고객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수하물의 정확한 위치 파악은 상당히 어려운 문제이기 때문에 승객이 하기하는 경우에도 탑재된 수하물은 그대로 보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수하물 탑재 조회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자신의 수하물 탑재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현장에서도 수하물 위치 추적이 용이해져 수하물 분실이나 오·배송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수하물 앱서비스는 아시아나항공뿐만 아니라 스타얼라이언스 연계 항공편 탑승객 역시 이용이 가능하다. 스타얼라이언스는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 회원사간 정보 공유 시스템을 더욱 강화해 회원사를 이용하는 탑승객의 편의 증대 및 회원사간 업무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