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文대통령과 주례회동에서 “尹이 국정운영에 큰 부담”
검찰 내부 반발도 비난…”이유 여하 불문하고 부적절”
文대통령 “저도 고민이 많다”…이후 수석보좌관 회의서 尹과 검찰 한데 겨냥
文대통령이 모종의 매듭짓기 나설 가능성…’개각 때 秋 교체하고 尹 해임할 가능성’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가 불가피하다고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고민이 깊다”며 결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이날 주례회동에서 이 같은 입장을 공유했다.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면서 “특히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 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또 검찰 내부의 반발에 대해서도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공직자의 신분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정 총리는 추 장관의 거취와 관련해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여권 관계자들은 정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국정운영 부담을 강하게 어필한 만큼 현 정국을 타개하기 위한 차원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해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총리의 건의를 받고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및 윤 총장의 징계 문제 등에 대해 “저도 고민이 많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과 회동을 마친 이후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며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어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고 검찰을 겨냥했다.

때문에 정치권에선 조만간 문 대통령이 정 총리가 거론한 ‘추미애-윤석열 동반사퇴’에 대해 모종의 매듭짓기에 나설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가장 유력한 방안으로는 문 대통령이 연말 개각 대상에 추 장관을 포함시키고 법무부의 윤 총장 해임 요구도 수용할 가능성이다.

펜앤드마이크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