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곳

166

마루와 아라, 하늘과 바다가 만나다

‘마루와 아라’는 순우리말로 하늘과 바다. 남해의 바다와 하늘이 만나 수평선을 이루는 곳에 자리하고 있다. 마루와 아라는 가족여행을 갔던 강미진 이라는 여자분이 남해에 푹 빠져 지었다. 3년 동안 남해에서 펜션을 운영하며 하며 서울에 있는 지금의 남편과 연애도 한 똑순이. 이런 예감을 했을까? 펜션의 이름도 마루와 아라다.

남편은 바다, 아내는 하늘 지금은 함께 남해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천생연분 커플이다. 또, 마루와 아라는 어느 방에서도 하늘과 바다를 볼 수 있는 전망을 자랑한다.

"우리 펜션을 도심에서 지친 손님들이 쉬어가는 의자 같은 곳이 되길 바라요, 밤에 데크로 나가면 파도소리도 들려서 좋습니다.”

마루와 아라는 3층 계단식으로 지어진 8개의 객실로 구성 돼있다. 의자 같은 공간, 각 객실은 독립되어 방문자의 편의를 최대한 배려했다.

"우리 펜션은 카페 같은 집이에요. 신사동, 삼청동 카페를 보면서 펜션이 이러면 어떨까 생각 했죠“ 라며 ”저와 남편의 개인적인 취향과 유행하는 모던, 빈티지의 느낌이 섞여있어요“ 라 한다. 객실들은 네츄럴 화이트 톤, 모던한 회벽의 질감을 살렸다. 소품 또한 예사롭지 않다.

“가구와 이불 등 소품에 신경을 많이 썼어요, 평소에 보지 못 하던 고가구와 잡지에서 소개되는 질 좋은 가구를 배치했어요”

자칫 심심할 수 있는 창은 배가 지나가자 한 폭의 풍경화로 변했다. 펜션에서 배에게 서로 지루하지 않은 풍경을 나눌 수 있다.

하늘 아래 맑은 바다, 젊은 부부의 펜션 이야기

남해안은 다듬어지지 않은 자연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폐교를 리모델링한 해오름 예술촌, 자연의 자연스러움을 보여주는 바람흔적 미술관, 나비 생태공원 등. 타 도시와 다르게 인위적 개발이 아닌 있는 것의 발전을 취하는 것이 많다. 남해안의 자연처럼 펜션지기 부부도 꾸밈없다. 서울에서 거리가 멀어 방문객이 많을까 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 “저희가 절은 부부라서 형, 동생처럼 지내는 손님도 많아요” 일반적인 펜션은 가격을 맞추기에 급급한데 이곳은 그렇지 않다. 펜션 운영을 하면서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많이 생긴다. “저희는 보통 인터넷으로 사람들과 소통해요” 젊은 커플이 운영하는 펜션이라 홍보도 인터넷이 주가 된다. 블로그도 운영하다 보니 자연스레 고객과 많이 접할 수밖에 없다. 종종 있는 에피소드는 애인이 바뀌어 오는 남자친구 여자친구. “오기 전 전화해서 모르는 척 해달라고 얘기한다” 며 웃는다.

“한 번은 서울에서 출발해서 밤 11시에 도착한 커플이 왔어요” 라며 “이곳 특성상 늦은 시간에는 가게도 문을 닫아서 우리가 밥을 해서 차려 드렸지요. 잠만 자고 가시더라구요” 1년 후, 펜션 여덟 개의 객실이 동시에 예약 됐다. 이전의 손님이 고마움을 잊지 못하고 전 가족을 모시고 왔다는 후문이다.

바다 전망의 노천탕 객실. 라온, 아토

최근의 펜션 트렌드는 노천탕. 마루와 아라에도 알록달록 귀여운 노천탕이 있다. 8개 객실 중 라온과 아토에만 있는 아이템! 두 객실은 예약이 밀려 방을 잡지 못할 정도라 한다.

아토의 컨셉은 빈티지. 구하기 힘든 앤틱 가구와 소품, 마루와 아라의 장점 중 하나는 객실

관리와 인테리어를 내 집처럼 꾸미고 있다는 것.

일반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는 빈티지 가구들로 방을 꾸미고 전객실의 침구류도 거위털 명품 브랜드를 사용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8평 규모의 아토객실 전용 테라스. 노천탕도 이곳에 자리한다.

한가로이 노천탕을 즐기고 라탄의자에 앉아 쉬는 오후. 바쁜 직장인에게는 꿀 같은 휴식이다.

라온의 분위기는 모던, 레트로. 회벽 질감을 살린 정면 벽과 색 유리로 장식한 측벽. 과하지도 심심하지도 않은 분위기다. 가구들은 원목 질감이 살아있고 싱크대는 붉은 대리석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라온 객실에도 10평가량의 전용 테라스가 있다. 역시 노천탕은 이곳에 위치한다. 다른 점은 라탄의자가 아닌 썬베드가 있다는 것. 남해의 햇살을 받으며 즐기는 태닝은 생각만으로 즐겁다.

주변의 볼거리

마루와 아라 펜션 주변에는 볼거리가 많다. 가장 유명한 것은 독일마을. 국내 드라마의 배경지로 나오면서 유명해졌다. 바닷가 언덕위로 독일식 빨간 지붕이 통일감을 주며 이국적 느낌을 준다. 드라마 배경이던 철수네 집은 지금은 허물어져 없는 것이 아쉽다.

독일마을에서 5분 거리인 해오름촌도 뜨고 있는 명소. 폐교를 개조해 문화공간으로 만든 곳으로 실내엔 약 2만여 점의 공예품과 골동품이 있다. 아이에게는 새로움을 어른에게는 추억을 줄 것이다. 마루와 아라에서 40분 거리이다.

한국의 관광명소 1위로 선정 됐던 창선, 삼천포 대교가 있다. 5개의 다리가 각각 특색을 갖고 있어 야경이 빼어나다. 펜션 바로 옆에는 가천다랭이 마을이 자리하고 있다. 맨발의 기봉이를 찍은 장소로 유명하다. 남해안을 배경으로 계단식 논과 밭이 이채로워 사진가들이 즐겨 찾는다. 이 마을은 막걸리와 푸짐한 안주가 유명하다.

펜션은 호텔이나 리조트가 부담스러운 젊은 층이 찾기에 적합하다. 초기 펜션은 펜션이라 부르기 부끄러운 시설과 환경을 가지고 있었다. 마루와 아라 펜션은 작은 부띠끄 호텔이라 불러도 될 정도였다. 레트로 풍 앤틱 가구와 소품들, 거위털 침구류 등 운영자 스스로 쓰고 싶은 물건을 구입해 객실에 비치한다. 컨셉만 좇지 않는, 자연과 어울려 하나 되는 마루와 아라는 수줍게 “저희는 호텔같이 좋지 못한데요” 고 말하던 젊은 부부의 소박한 열정이 빛을 발하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