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23 울트라 초소형 옥외광고 ‘갤럭시력표’ 프로젝트 진행

100배 줌의 ‘갤럭시 S23 울트라’로 사진 촬영 후 이벤트 참여

390
뉴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23 울트라’의 혁신적인 카메라 기능을 고객들이 더욱 흥미롭게 체험할 수 있도록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3 울트라 카메라의 100배 줌 기능을 이용해야만 글씨가 보일 정도의 초소형 옥외광고를 설치하고, 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한 달간 ‘갤럭시력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갤럭시력표’는 ‘갤럭시’ 브랜드와 ‘시력검사표’를 합성해 만든 명칭으로, 갤럭시만의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의 우수성을 재치 있게 담았다.

삼성전자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A4 절반 정도 크기의 초소형 옥외광고를 삼성스토어 10개 매장[1] 외벽 혹은 옥상에 설치했다.

프로젝트는 고객 참여 이벤트로 운영된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자신의 갤럭시 S23·S22·S21 울트라의 ‘스페이스 줌’ 기능을 이용해 맨눈으로 확인이 어려운 옥외광고 내용을 촬영하고, 해당 이미지를 개인 인스타그램에 ‘#갤럭시력표’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된다.

삼성전자는 이벤트 참여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갤럭시 S23 울트라와 갤럭시 버즈2 프로 등 풍성한 경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벤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삼성전자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경험을 중시하는 고객들과 더 친밀하게 소통하기 위해 ‘소셜 엑스(Social X) 프로젝트’도 새롭게 진행한다.

‘X(엑스)’는 틀에 갇히지 않은 ‘실험적(Experimental)’인 방식을 통해 소비자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이를 통해 ‘기하급수적(Exponential)’으로 영향력이 확산된다는 의미를 담고있다.

삼성전자는 소셜 엑스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갤럭시력표를 시작으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꾸준히 발굴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장 겸 사장은 “소셜 엑스 프로젝트는 새롭고 이색적인 경험을 즐기는 고객들과 더욱 친밀하게 소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갤럭시력표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삼성전자의 브랜드와 제품을 보다 다채로운 방식으로 소비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하겠다”고 말했다.